Cited 0 times in

65 2

당뇨병성 발기부전 부부의 성생활

Other Titles
 Sexual life of couples with diabetic impotence 
Issue Date
2004
Description
간호학과/박사
Abstract
[한글] 발기부전은 날로 증가하는 당뇨병 환자의 기질적, 사회 심리적 문제로서 적극적인 치료 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성에 대한 문화적인 편견에 의해 간과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당뇨병성 발기부전 부부의 성생활 경험의 본질과 구조를 파악하기 위하여 현상학적 연구방법을 적용하였다. 자료수집기간은 2002년 11월에서 2003년 11월까지로, 연구참여자는 총 7부부이며, 자료수집은 연구참여자와의 심층면접에 의해 이루어졌다. 면접횟수는 2-5회였으며, 자료분석은 Colaizzi(1978)의 방법을 적용하였다. 본 연구결과 당뇨병성 발기부전 부부의 성생활 경험에 대해 8개 주제와 40개의 의미들이 도출되었다. 8개 주제는 일상에서 멀어져 가는 성생활, 속내를 그대로 드러내지 못함, 존재가치에 대한 위기를 느낌, 만족스런 성생활이 더욱 절실해짐, 불만스런 성생활에 대해 새로운 전환을 추구함, 치료적 대안에 대한 접근의 어려움, 현실을 체념하고 순응함, 삶을 다시 추스림 등으로서 본질적 구조에 대한 현상학적 글쓰기는 다음과 같다. 당뇨병으로 인한 육체적인 피로와 혈당관리로 인한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성생활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잃게 하며, 원만한 성관계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애써 성적 표현을 피하게 된다. 이러한 성생활은 본능적인 욕구를 해결해주지 못할 뿐 만 아니라 노력해도 해결될 수 없다는 생각에 짜증은 더해가고 서로의 성적 자극을 피하기 위해 잠자리를 따로 하여 그 속에서 편안함을 느낀다. 이러한 성생활은 성적 노출을 도외시하는 성문화 속에서 일시적인 발기부전으로 인한 것이라 생각하고 의료진을 포함한 타인에게 노출을 꺼리며, 부부사이에도 솔직한 대화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일상의 틀 속에서 간접적으로 표출되며 속내와는 달리 포장된다. 발기부전은 남편으로써의 존재에 대한 위기를 느끼게 하며, 남자로써의 구실을 잃었다는 생각에 스스로 위축되고 자신감을 잃게 되며, 힘도 쓰지 못하고 주저앉는 자신의 성기로 인해 비참함과 함께 스스로에 대한 연민을 느끼게 된다. 잦아지는 성관계 실패 속에 성관계에 대한 두려움이 커져가고 신경은 점점 예민하고 날카로워져 부부의 갈등은 깊어지고 살고자하는 의욕을 잃어간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본능적인 욕구해결을 위해서, 부부간의 갈등 해소를 위해서, 삶의 즐거움을 위해 만족스런 성생활의 간절함을 느끼며 성기능 장애라는 굴레를 벗고 남들에게 자신의 성적 능력을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다. 이에 약을 과용해서라도 절대적으로 성적 능력을 유지하고픈 마음이다. 남자로써의 기능을 상실한 남편에 대해 부인은 측은함을 느끼게 되고, 부부로써의 서로에 대한 설자리를 찾고 싶은 마음에 만족스런 성생활이 더욱 간절해진다. 이에, 보다 나은 성적 능력을 위하여 혈당을 조절하고 일상의 건강을 관리하며 정력에 좋다는 건강보조 식품을 먹게 되고, 우연히 알게 된 정보를 통해 치료를 받게 된다. 또한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성파트너로써의 역할을 모색함으로서 보다 만족스런 성생활을 영위해 간다. 그러나 배우자를 통해 해결될 수 없는 본능적 욕구는 자위행위나 육체적 피로와 정신적 분산을 통해 잊고자 하며, 남편의 욕구 해결을 위해 남편에게 외도를 권유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나름대로의 합리화를 통해 불만족스런 성생활을 대신하고자 한다. 만족스럽지 못한 성생활은 금욕을 미덕으로 여겨온 성문화 속에 억눌리고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며 지식과 정보의 부족 속에 혼자만의 고민으로 자리한다. 한편, 어렵게 시작된 성기능 장애 치료는 당뇨병으로 인한 부작용의 걱정 속에, 성기능 저하를 보이는 부인의 비협조적 속에, 고액의 수술비로 인한 치료의 한계 속에 위기를 겪기도 한다. 이에 점점 성생활보다는 당뇨병으로 인한 건강을 걱정하게 되고, 노화현상과 당뇨병의 합병증으로 받아들여 체념하면서 현실에 순응해간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나름대로의 새로운 대안을 찾아 만족스런 성생활을 영위해 감으로써 자신의 존재의미를 되찾고 건강에 대한 자신감으로 삶의 안정과 부부 생활의 즐거움을 찾으며 가정의 평화를 유지해 간다. 이상과 같이 당뇨병성 발기부전 부부는 다각적인 문제를 경험한다. 이에 본 연구는 당뇨병성 발기부전 부부의 성생활 경험의 본질적 구조에 대한 이해로 환자 및 배우자의 보다 나은 성생활 도모를 위한 적절한 간호제공의 근거자료를 제시 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사회 문화적 제약 속에 드러내지 못한 성기능 장애에 대한 환자 및 의료진의 보다 적극적인 대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영문]This study was conducted to identify the reality and structure of the sex lives of couples with diabetic impotence. Currently diabetic impotence is not being treated as actively as other diseases despite the fact that the number of men suffering from impotence due to diabetes is increasing. The question asked for this study was about the experiences in their sex lives as couples living with diabetic impotence. A phenomenological method was used for this study. Seven couples participated as interviewees for the study. Data collection was done through in-depth interviews with the subjects from November 2002 to November 2003. Data analysis was done using the method developed by Colaizzi (1978). As a result of the analysis 40 meanings in 8 themes were identified for the sex experiences of couples living with diabetic impotence. The 8 themes were as follows; 1) sex life distanced from daily life, 2) inability to reveal inner thoughts, 3) risk over identity and collapse of a balance in living, 4) urgency to achieve a satisfactory sex life, 5) pursuing change for unsatisfactory sex lives, 6) difficulty in approaching alternative treatment, 7) accepting and complying with the current situation, and 8) reintegration of lives. The following is a phenomenological writing on the basic structure of the sex experiences of couples with diabetic impotence. Physical fatigue coming from diabetes itself and mental stress coming from blood sugar level management make the couples lose interest in sex life. They try hard to avoid expressing their sexuality, as normal sex life is impossible. This type of sex life does not resolve their basic needs, and they get more irritable with the thought that sexual satisfaction cannot be achieved no matter how hard they try. Couples living with diabetic impotence sleep separately in order to avoid sexual stimulation and feel comfortable doing so. They think that the impotence will be temporary and try to hide the problem from others including medical personnel. This hiding is especially prevalent in Korea where sexual exposure is tabooed. These couples are not able to carry on a frank conversation, and their frustration is expressed indirectly through daily lives and packaged differently from how they feel inside. Impotence makes the man to feel at risk as a husband. He shrinks with the thought that he has lost his ability to function as a man and loses confidence. He feels miserable and pitiful about his penis that shrinks and is unable to perform. With frequent sexual failures, he feels afraid of sexual relationships. His nerves become more sensitive and on edge so that conflict between wife and husband becomes worse, making the couple lose interest in life. On the other hand, they desperately feel the need for a satisfactory sex life and want to brag about their sexual ability by overcoming the problems of sexual dysfunction. They need to do this in order to resolve basic needs, to resolve the conflict between them, and to lead happy lives. It is so important that they try to keep their sexual ability by using many drugs. The wife feels sorry for the husband who has lost his ability to function as a man. Both disparately want to lead a normal sex life and need to find a place for each other. Thus, the men control their blood sugar level, manage their daily health, and take health supplements that are supposedly good for improving sexual function. They receive treatment for impotence through information that they find by accident. They seek a more satisfactory sex life through active and open sex partners. However, they try to forget the basic needs that cannot be fulfilled through their spouses by using masturbation, physical fatigue and mental release. Wives recommend that their husbands have extramarital affairs to resolve their husbands'' needs and they come up with self-justification for this unsatisfactory sex life. In the mist of a lack of information, the unsatisfactory sex life becomes a problem in itself. Sexual need is suppressed in a sex culture that considers abstinence as a virtue, but the couples do not find an end to the problem. Further, the treatment for sexual dysfunction, which was difficult to start, is sometimes jeopardized due to worries over complications due to diabetes, non-cooperation by the wife, and high cost of treatment. Thus, rather than sex life, they worry more over health due to diabetes and adapt to the reality by accepting sexual dysfunction as a complication of aging and diabetes. Nonetheless, they find some alternative to lead a satisfactory sex life, regaining their self-identity, stability in their lives, and happiness in marital sex with confidence over their health and maintaining peace in their families. This study illustrates an understanding of the basic structure of the sex life of couples living with diabetic impotence. The results of this study could be used as basic data for nursing interventions to promote better sex lives in diabetic patients and their spouses. Furthermore, it could aid patients with diabetic impotence and their physicians to strive for more active treatment for sexual dysfunction, which is usually hidden due to social and cultural limitations.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8798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3. College of Nursing (간호대학) > 박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