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61

Cited 0 times in

무증상 갑상선 기능저하증과 심혈관 위험인자와의 연관성

Other Titles
 The relationship between subclinical hypothyroidism and cardiovascular disease risk factors 
Issue Date
2013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연구배경; 무증상 갑상선 기능저하증(SCH)과 심혈관질환의 관련성에 관한 많은 연구 결과들이 발표 되었으나 아직까지 논란의 여지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건강검진수진자를 대상으로 SCH가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들과 어떠한 관련성이 있는지를 조사하였다. 연구대상 및 방법; 2008-2010년까지 일산의 모 병원을 내원한 건강검진수검자 (19-84세) 중 갑상선질환, 고지혈증, 고혈압,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심혈관질환, 간질환, 신장질환의 과거력이 있는 경우, 갑상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약물을 복용한 경우를 제외하고 갑상선자극호르몬(TSH)이 0.5-20 mIU/L이면서 T4가 정상인 5,082명을 대상으로 분석을 진행하였다. 이중 TSH가 0.5-4.49 mIU/L인 경우를 정상대조군으로, TSH가 4.5-20 mIU/L인 경우를 SCH롤 구분하여 지질, 당 검사 결과를 비교하였다. 연구결과; 3.9% (196명)가 SCH이었고, 대조군에 비해 SCH군에서 여자의 비율이 더 높았다. 두 군 간에 연령, 체질량지수(BMI), 흡연, 음주여부는 차이가 없었고, total cholesterol (TC), triglyceride (TG), LDL-C, HDL-C 와 공복혈당은 차이가 없었다. Free T4는 SCH군에서 유의하게 낮았다. 남, 여를 따로 분석하여도, 지질이나 당 검사에서 대조군과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전체 수검자에서 TSH와 지질검사의 관련성을 보기위하여 다변량회귀분석을 시행하였다. 연령, 성별, 음주, 흡연, BMI로 보정을 하였을 때 TSH는 TG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혈압, 대사증후군, TG≥ 150 mg/dL, LDL-C≥ 130 mg/dL, HDL-C 이상, TC> 240 mg/dL 인 경우를 종속변수로 두고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하였을 때, SCH 여부는 위험인자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고령, 남자, 비만이 위험인자로 작용하였다. 결론;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인 고혈압, 대사증후군 및 지질이상, 공복혈당 이상에 SCH는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SCH와 심혈관질환 위험인자의 관련성을 보는 연구에는 연령, 성별 등 다양한 요인들이 연구대상 선택 시부터 혼란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향후 더 많은 대상자를 이용하여 SCH와 심혈관질환 발생의 관련성을 살펴볼 필요가 있겠다.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34404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iles in This Item:
T012646.pdfDownload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