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2 378

Cited 0 times in

구개부 외향성 종양의 후향적 연구

Other Titles
 A retrospective study on palatal exophytic tumors 
Authors
 최세경 
Issue Date
2010
Description
치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구개부의 외향성 종물을 주소로 내원하는 환자들이 종종 있다. 그러나 구개부 종물에 대한 기존의 보고들은 대부분 단일증례 발표에 한정되어 있어 감별진단 및 치료계획 수립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역학적 연구가 부족하다. 이에 저자는 1991년부터 2008년까지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구강악안면 외과에서 조직생검을 시행하고 구강악안면 병리과에서 진단된 증례들 중 경구개와 연구개에 발생한 외향성 진성 종양 161례를 후향적으로 조사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1. 양성 종양이 123례(76.4%), 악성 종양이 38례(23.6%)였다. 2. 타액선 기원 종양이 128례(79.5%)였으며, 비타액선 기원 종양이 33례 (20.5%)였다. 비타액선 기원 종양은 모두 양성 종양 이었고, 악성 종양은 모두 타액선 기원 종양이었다.3. 양성종양은 다형성 선종, 유두종 순으로 호발하였고, 악성 종양은 점액표피양 암종, 선양낭성 암종, 다형성 선종 기원 암종 순으로 호발하였다. 4. 양성과 악성 종양 모두 여성에서 호발하였다. 발병 시 평균 연령은 여성이 남성보다, 양성이 악성종양보다 낮았다. 호발부위는 양성과 악성 종양 모두 경구개였다. 5. 양성 타액선 종양에서 주 호소증상은 무통성 종창이었고(94.3%), 표면궤양을 호소하는 경우는 드물었다(5.7%). 악성 타액선 종양에서 주 호소증상은 동통이 42.1%였으며, 표면궤양이 23.7%였다. 6. 선양낭성 암종에서 신경주위 침습은 12례 중 10례로 빈도가 높았으며 (83%), 8년 생존율이 22%로 구개부 악성 종양 중 가장 낮았다.구개부 외향성 종양의 경우 대부분이 타액선 기원 종양이었으며, 타액선 종양은 양성과 악성 종양 간 크기, 호발 부위, 발병 양상 등이 비슷하여 감별 진단이 어려웠다. 악성 종양은 양성에 비해 동통을 주소로 내원한 경우가 많고, 표면궤양의 빈도도 높으므로, 동통을 호소하거나 표면 궤양이 있는 경우 악성 종양을 의심해야 할 것이다. 악성 종양 중 선양낭성 암종은 신경주위 침습소견이 빈번하며, 5년까지는 비교적 양호한 생존율을 보이나, 이후 원격전이로 인해 8년 생존율이 급격히 감소하므로 주의 깊은 경과관찰이 요구된다.
[영문]In practice, we frequently meet patients who complain of palatal masses. However, most articles of the palatal tumors are case reports and epidemiologic researches are insufficient. The aim of this study is to report clinicopathologic data of the palatal tumors that may be helpful in differential diagnosis or treatment planning. Therefore, author reviewed 161 cases of exophytic true tumors of soft and hard palate that were diagnosed in the Department of Oral and Maxillofacial Pathology, College of Dentistry, Yonsei University between 1991 and 2008. 1. Among 161 cases, 123 cases(76.4%) were benign and 38 cases(23.6%) were malignant. 2. 128 cases(79.5%) were salivary gland tumors and 27 cases(20.5%) were non-salivary gland tumors. All non-salivary gland tumors were benign and all malignant tumors were salivary gland origin. 3. The most common benign tumor was pleomorphic adenoma, followed by papilloma. The most common malignant tumor was mucoepidermoid carcinoma, followed by adenoid cystic carcinoma and carcinoma ex pleomorphic adenoma. 4. The benign and malignant tumors all showed female predominance. The mean age of incidence was younger in female than male, and benign tumors than malignant tumors. The predominant site of benign and malignant tumors was hard palate. 5. The major symptom of benign tumor was painless swelling(94.3%). Surface ulcerations were rare(5.7%). The major symptom of malignant tumors was pain(42.1%) and surface ulceration(23.7%). 6. Among 12 cases of adenoid cystic carcinoma, 10 cases showed perineural invasion, showing the highest incidence rate(83.3%). 8-year survival rate was 22%, the lowest among all palatal tumors. Most exophytic palatal tumors were salivary gland origin. There are difficulties in the differential diagnosis of benign and malignant tumors of salivary gland origin, because that tumors show similar size, location and nature. Malignant tumors exhibited higher rate of pain and surface ulceration, so such symptoms may indicate the malignant tumors. Adenoid cystic carcinomas frequently show extremely low 8-year survival rate due to perineural invasion and distant metastasis, therefore close observation would be required.
Files in This Item:
T011365.pdf Download
Appears in Collections:
2. College of Dentistry (치과대학) > Dept. of Advanced General Dentistry (통합치의학과) > 2. Thesis
URI
https://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5173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