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228

Cited 0 times in

뇌종양 조직의 혈관형성과 p53 단백 과표현과의 관계

Other Titles
 Angiogenesis and overexpression of p53 gene product in brain tumor 
Authors
 심정연 
Issue Date
1995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혈관형성은 신생혈관의 증식을 자극하는 인자들과 이를 억제하는 인자의 평형에 의해 조절이 되는데 종양에서는 자극인자의 분비가 증가되고 억제인자의 분비가 감소하여 혈관생성이 활발하게 일어난다. 종양의 진행에 있어서 정상 세포에서 종양형성유전자 및 종양억제유전자등의 여러 유전변화가 일어나는데 p53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사람에서 생기는 악성종양에 있어서 많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p53 유전자의 돌연변이는 암조직내에 혈관형성을 촉진한다는 가설이 제기되고 있다. 본 연구는 51예의 다형성 교모세포종과 20예의 분화형 성상세포종을 대상으로하여 p53 단백과 factor Ⅷ 면역조직화학 염색을 시행하여 p53 단백 과표현과 종양내 혈관형성과의 관계를 알아보고 생존율과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1. 분화형 성상세포종에서 p53 유전자 산물의 과표현이 15예(75%)에서 있었고 factor Ⅷ 염색에서 평균혈관수는 200배 시야에서 37.7±9.9개였고 400배 시야에서 17.5±5.8개였다. 2. 다형성 교모세포종에서 p53 유전자 산물의 과표현이 35예(68.6%)에서 있었고 factor Ⅷ 염색에서 평균혈관수는 200배 시야에서 91.9±45.8개였고 400배 시야에서 40.6±19.1개였다. 3. 분화형 성상세포종에서 p53 유전자 산물의 과표현이 있는 경우 평균혈관수가 200배 시야에서 39.4±10.2개, 400배 시야에서 18.9±5.7개였고 없는 경우 200배 시야에서 32.4±7.6개, 400배 시야에서 13.2±3.5개였다. 4. 다형성 교모세포종에서 p53 유전자 산물의 과표현이 있는 경우 평균혈관수는 200배 시야에서 94.5±51.8개, 400배 시야에서 42.1±20.1개였고 없는 경우 200배 시야에서 86.1±29.5개, 400배 시야에서 37.1±16.8개였다. 5. 다형성 교모세포종에서 추적조사가 가능했던 39예중 평균 생존기간은 12.4개월 이었는데 생존율에 영향을 미치는 유효한 지표는 p53 단백 과표현 유무, 환자의 연령 그리고 종양제거술후 보조요법 시행 여부였다. 이상의 결과로 신경교종에 있어서 종양내 신생혈관 형성은 p53 유전자 산물의 과표현 여부와 관련이 있는것으로 생각하였다. 이외에도 다른 종양억제유전자나 종양형성유전자의 영향을 받으며 여러 성장인자들의 측분비 자극도 영향을 미친다. 다형성 교모세포종은 p53 단백 과표현이 나타나는 경우, 환자의 연령이 많을수록 그리고 종양제거술후 방사선 치료나 약물 치료를 받지않은 경우 예후가 나빴다.
[영문] Angiogenesis depends on the net balance between positive and negative angiogenic factors. Tumor cells are angiogenic resulting from increased production of positive factors and decreased production of negative factors. Among these, 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and glioma-derived angiogenesis inhibiting factor are related to glioblastoma multiforme. The p53 gene is more frequently mutated than any other known oncogene or tumor suppressor gene in human tumors, including glioblastoma multiforme. Angiogenesis is reported to be controlled by p53 regulation in recent studies. To examine the effect of p53 overexpression on angiogenesis in glioblastoma multiforme, we performed immunohistochemical staining in 51 cases of glioblastoma multiforme, using monoclonal antibodies to p53 protein rind factor Ⅷ, 20 cases of low grade astrocytoma were used as control. The following results were obtained. 1. p53 overexpression was present in 15(75%) of 20 cases of low grade astrocytoma and the mean vessel count was 37.7±9.9 at 200 field and 17.5 ±5.8 at 400 field. 2. p53 overexpression was present in 35(68%) of 51 cases of glioblastoma multiforme and the mean vessel count was 91.9±45.8 at 200 field and 40.7±19.1 at 400 field. 3. Mean vessel count in low grade astrocytoma with p53 overexpression was 39.4 ±10.2 at 200 field and 18.9±5.7 at 400 field, while in cases without p53 overexpession it was 32.4±7.6 at 200 field and 13.2±3.5 at 400 field. 4. Mean vessel count in glioblastoma multiforme with p53 overexpression was 94.5±51.8 at 200 field and 42.1±16.8 at 400 field, while in cases without p53 overexpression it was 86.1±29.5 at 200 field and 37.1±16.8 at 400 field. 5. The mean survival time was 12.4 months in the 39 cases of glioblastoma multiforme in which follow-up studies were possible. Significant prognostic factors were age, p53 overexpression and adjuvant therapy. These results show that p53 gene mutation is one of the many contributing factors to angiogenesis in glioblastoma multiforme. In addition, other oncogenes and tumor suppressor genes, as well as growth factors may be involved. Age, p53 overexpression and adjuvant therapy proved to be significant prognostic factors, while microvessel density was not.
Full Text
https://ymlib.yonsei.ac.kr/catalog/search/book-detail/?cid=CAT000000004733
Files in This Item:
제한공개 원문입니다.
Appears in Collections: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Others (기타) > 2. Thesis
URI
https://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8123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