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116 0

교통사고후 치과의료 소송환자의 신체감정시 나타난 제 문제에 관한 분석연구

Other Titles
 (An) analysis of problems found during body condition evaluation of dental patients who sued after car accidents 
Issue Date
1992
Description
치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근래에 들어 교통사고에 의한 치과적 손상도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들 피해자에 대한 배상시 어떠한 기준을 적용할 지는 현실상 매우 곤란한 경우가 많으며 치과적 손상의 경우 기존의 McBride 장애등급평가표는 활용가치가 매우 적다 하겠다 이에 교통사고후 피해보상 문제로 민사소송이 제기된 의료소송 사고를 중심으로 초진 치과의사가 발부한 진단서에 대한 분석 및 교통사고에 의한 상해 부위별 비교 및 그 상해정도, 치과환자의 노동능력상실률에 대한 연구를 통해 날로 급증하고 있는 의료소송에서 치과적 손상을 받은 환자에 대한 평가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치과영역에서 일반의학분야 중심의 노동능력산출법의 문제점을 규명하여 이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을 제시하고자 함이다. 본 연구는 89년도 1월에서부터 91년도 12월까지 교통사고로 인한 상해후 피해보상문제로 인하여 의료소송이 제기된 환자중 법원에서 신체 감정을 위해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구강 진단과에 내원한 총 20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하였다. 1. 교통사고의 발생율은 남성 78,61%, 여성 21.39%로 남성이 월등히 높았으며 20-30대에 가장 호발하였다. 2. 상하악 손상비는 1.5:1로 상악의 발생비율이 높았으며 상악 전치부 손상이 417건으로 가장 많았다. 3. 치아 손상의 유형별 분류는 치아 이단이 302건으로 가장 많았다. 4. 악골 골절의 경우 하악골의 정중부 골절이 21건으로 가장 많았다 5. 초진 치과의사가 발부한 진단서상 손상 받은 치아 및 악골의 기재에 있어 좌우측 부위가 변경되어 기재된 경우가 12건, 상하측 부위가 변경되어 기재된 경우가 5건, 치아 및 악골 손상부위가 누락된 것이 6건으로 총 201건의 진단서중 23건에서 기재의 오류가 나타났다. 6. 국제질병분류번호를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154건 (76.6%), 국제질병분류표에 의거한 진단명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가 92건 (45.8%), 상해의 원인을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163건 (81.1%)이며 진료경과의견을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68건 (33.8%), 치료를 요하는 기간을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93건 (46.3%)이며 향후 치료의견을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55건(27.4%), 병발증 발생가능 여부에 대해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118건(58.7%)이었다. 7. 국가배상법 시행령에 의한 노동능력상실률은 5%가 69예 (34.3%)로 가장 많았으며 15%가 55예 (37.4%), 30%가 40예 (19.9%), 0%가 33예 (16.4%)의 순이었으며 60%, 70%, 100%는 치과적으로 적용되지 않았다. 8. McBride노동능력상실률에 적용할 수 있는 손상은 총201건중 3건에 불과하였다. 이상과 같은 결과를 볼때 상해환자를 평가할 경우 진단서 작성시 주의 의무가 필요하리라 보며 치과적 손상으로 인한 장애등급을 정확히 설정할 수 있는 새로운 기준이 절실이 요구되어 향후 이에 대한 계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리라 사료된다.
[영문] Dental injuries caused by car accidents have rapidly increased in the last few years. Nevertheless, decisions on compensation for the injuried parties and determinations of fault are difficult in many cases, and McBride’s graded disability rating chart is not so useful in cases of dental injury. On the basis of medical accidents that brought civil suit for the sake of compensation, analyses of diagnoses written by the first dental examiner, comparisons of injuries from car accidents according to the type and severity, and research on the ratio of workability loss were carried out to determine the importance of dental injuries in medical law suits. It is hoped that such studies would prove that the method of calculating workability used in the general medical field is not adequate for the dental field, and show what adjustments are necessary. The subjects chosen for the studies were 201 injuried patients, who visited the Department of Oral Diagnosis at Yonsei University Dental Hospital for body condition evaluation, of the people who brought a civil suit seeking compensation after car accidents that occured from during the period of [1/89 - 12/91]. 1. Car accidents happened much more frequently to men (78.61%) than women (21.39%), and the age group between 20 and 30 years showed the highest incidence of car accidents. 2. Maxillary injury occurred more frequently, with the ratio of maxillary to mandibular damage, 1.5 to 1. Maxillary anterior teeth were involved most frequently, with 417 cases. 3. The cases of tooth avulsion were of the highest incidence, with 302 cases. 4. Of the jaw fracture cases, the mandibular symphisis area was involved most frequently, with 21 cases. 5. Among the 201 cases that were diagnosed as tooth and/or jaw injuries by the first dental examiner, 23 showed misdiagnosis. In 12 cases, the injury was recorde as having happened on the wrong side. in 5 cases, the incorrect jaw was recorded, and in 6 cases, tooth and/or jaw injury was not noticed. 6. The international disease classification number was not recorded in 154 cases (76.6%); the diagnostic name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disease classification were not used in 92 cases (45.8%); the cause of injury was not recorded in 163 oases (81.1%); impression on the progress made by patients was not recorded in 68 cases (33.8%); the time needed for the treatment is not recorded in 93 cases (46.3%); comments on further care are not recorded in 55 cases (27.4%); and the possibility of complications was not mentioned in 118 cases (58.7%). 7. The workability loss rates by the National Compensation Law ware 5% in 69 cases (34.3%), 15% in 55 cases (37.4%), 30% in 40 cases(19.9%), and 0% in 33 cases (16.4%). In no cases were shown 60%, 70% or 100% loss rates. 8. Only 3 cases out of 201 cases fell under McBride's workability loss rate chart. From the results obtained, it can be concluded that special attention is necessary in writing out a diagnosis, and also, further study to set up disability degrees suited for dental injuries is necessary.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914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2. College of Dentistry (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