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46 0

도시저소득층 거주지역에서의 미충족 외과 수술 수요의 측정

Other Titles
 Unmet surgical need among the low income population 
Issue Date
1981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인천의 부두와 공장 지역의 500세대, 2,393명을 대상으로 저소득 주거지역의 보건문제에 접근하기 위하여 미충족 외과수술 수요를 측정하여 보았다. 조사는 1981년 9월부터 10월에 걸쳐 시행하였으며 일차로 설문 조사를 이용하여 선별한 후 유소견자에 대하여서는 직접 관찰하였다. 조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미충족 외과 수술 수요의 크기는 총 325예로서 유병율은 13.6%였다. 질병별로는 치액이 유병율 3.6%로 가장 높았고 재발성 편도선염이 2.6%, 만성중이염이 2.0%, 익상편이 1.8%의 순이었다. 2. 질병의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었으나 모든 질환을 묶어서 볼 때 유병율은 소득과 학력이 낮을수록 높았으며 의료보험이나 보호해당이 아닌 경우가 보험 가입자나 보호 대상자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의료 보험 가입군에서도 79예, 의료보호 대상자에서는 14예가 발견되어 각각 9.8%, 12.5%의 유병율을 보임으로서 현행 의료 보장제도가 저소득 영세민에게 주는 영향력(impact) 및 이용장애에 대한 연구가 필요할 것 같다. 3. 유효 수요로 전환되지 못한 이유로는 경제적 이유가 전체의 40.7%, 질병 정보의 결여가 24%, 심각도의 결여가 16%로 주된 이유가 되고 있었고 의료보험 가입군이나 소득이 높아질수록 심각도의 결여를 포함한 병원에 대한 거리감등 심리적 요인의 비중이 증가하였다. 따라서 이 지역의 만성 수술질환의 해결은 보험의 확대와 더불어 경제 외적 요인에 대한 접근이 필요하리라고 생각된다.
[영문] This survey was performed to identify the unmet surgical needs among the low income population. 2,393 members of the 500 families dwelling in a wharf and industrial district in Inchun city were selected for this study. The survey was conducted for one month from September to October 1981. Health interview by trained nurses was carried out for the initial screening and those who were identified were examined by a surgeon. The mojor findings were summerized below. 1. 325 cases of unmet surgical needs were found and the prevalence rate was 13.6%. The prevalent surgical diseases untreated were hemorrhoid, recurrent tonsillitis, OMPC and pterygium and their prevalence rates were 2.6%. 2.0%, and 1.8% respectively. 2. The rates for overall unmet needs were negatively related to the level of education of family head and family income. The group without health insurance had higher rate for unmet surgical needs, but considerable cases were also found among those who were under the health insurance program. 3. The analysis of the reasons not to take operation disclosed that the economic cause was the most frequent(40.7%) reason replied. Lack of knowledge and perceived seriousness about diseases were the next frequent causes and their rates were 24% and 16% respectively. Those who belong to higher income group and those who insured stated more about psychological causes.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132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