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33

Cited 0 times in

Exposure of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 and risk of dementia based on national cohort data

Authors
 채원정 
College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Department
 Others (기타) 
Degree
박사
Issue Date
2021-02
Abstract
Background: The rapid growth of the aging population has become a global phenomenon. In public health, the increasing number of the elderly population represents that life expectancy is increased. However, age is a fundamental risk factor for all types of diseases that needs to monitor closely. One of the most significant health problems caused by aging is dementia. Numerous studies were conducted to find factors to prevent dementia. The aim of this is to investigate the impact of non-steroidal anti-inflammatory drugs (NSAIDs) exposure to the risk of dementia. Materials and Methods: The Korean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National Sample Cohort (NHIS-NSC) for 2003 to 2013 data was used. The two points landmark analyses was conducted with 3-year landmark point and 5-year landmark point from January 01, 2003. Individuals who had prescribed for NSAIDs were indicated as the case group. The Cox proportional hazard model was employed to analyze the effect of NSAIDs exposure to all-cause dementia, Alzheimer’s disease dementia, vascular dementia, early-onset dementia, and late-onset dementia. In addition, NSAIDs have been further divided into its types, consumed days, and consumed doses for the analysis. Hazard ratios (HRs) and the corresponding 95% confidence intervals and p-values were calculated. Results: Regarding the 3-year landmark analysis, of the 567,997 individuals, 25,354 individuals (4.5%) had dementia. Compare to NSAIDs never used group, the NSAIDs ever used group had a decreased risk of all-cause dementia (HR: 0.94, 95% CI: 0.93 – 0.99). As per consumed days, individuals who consumed more than 30 days (HR: 0.72, 95% CI: 0.59 – 0.90) and daily defined dose of 1.26g or more (HR: 0.97, 95% CI: 0.93 – 1.01) had shown an association with reducing the risk of all-cause dementia. Regarding the 5-year landmark analysis, of the 555,643 individuals, 21,809 individuals (3.9%) had dementia. Compare to NSAIDs never used group, the NSAIDs ever used group had a decreased risk of all-cause dementia (HR: 0.91, 95% CI: 0.78 – 0.84). As per consumed days, individuals who consumed more than 30 days (HR: 0.84, 95% CI: 0.75 – 0.93) and daily defined dose of 1.26g or more (HR: 0.80, 95% CI: 0.76 – 0.84) had shown an association with reducing the risk of all-cause dementia. As per types of NSAIDs, dexibuprofen, ibuprofen, ketorolac, nimesulide, salsalate had decreased the risk of all-cause dementia. Conclusion: The number of dementia cases increases each year that dementia has become a chronic symptom among the elderly population. Due to the rapid increase in the elderly population, the government has developed various programs to aid dementia patients and the family. However, considering there is no curative drug for dementia yet.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common medicine among the general population could contribute to decrease risk of dementia which would possibly lead to prevent dementia at a low cost so that the burden on high dementia treatment cost could be lifted. 서 론: 인구의 고령화 현상은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공중보건학적 측면에서는 노인 인구의 증가는 평균 수명의 증가를 나타내기 때문에 보건의료의 발전을 이루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노화는 모든 질병의 기본적인 요소이기 때문에 면밀한 관찰과 관리가 필요하다. 고령화로 인해 발생하는 보건의료 문제 중 하나는 치매이다. 치매에 관한 연구는 현재까지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치매를 예방하는 요소를 찾기 위한 많은 노력이 있었다. 이 연구의 목적은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노출과 치매의 위험의 관계를 조사하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2003 년부터 2013 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 공단 표본 코호트 (NHIS-NSC) 자료를 이용하였다. 연구를 위해 3년(2003-2005), 5년(2003-2007)의 두 시점landmark 기간이 설정되었다. Landmark 기간 중 NSAIDs 처방을 받은 기록이 있을 경우, 대상군으로 분류되었다. Cox 비례 위험 모델이 치매(알츠하이머 병 치매, 혈관성 치매, 조기 발병 치매, 후기 발병 치매)에 대한 NSAID 노출의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사용되었다. 또한, NSAID의 종류, 복용일수, 복용량으로 나뉘어 추가 분석을 진행하였다. 치매 발생 위험의 상대적 위험(hazard ratio)을 추정하였으며, 해당 95% 신뢰구간을 계산하였다. 연구결과: 3-year landmark분석에 따르면 567,997명 중 25,354명 (4.5 %)이 치매 환자였으며, NSAID를 사용한 경험이 없는 그룹에 비해 NSAID를 사용한 경험이 그룹의 치매 위험이 감소하였다 (HR: 0.94, 95 % CI: 0.93 – 0.99). 복용일수와 복용량에 따라서는 섭취 일수 기준 30 일 이상 (HR: 0.72, 95 % CI: 0.59 ~ 0.90), 총 복용량 1801g 이상 (HR: 0.94, 95 % CI: 0.90 ~ 0.97), 1.26g DDD이상 (HR: 0.97, 95 % CI: 0.93 – 1.01)일 때 치매 위험이 낮게 나타났다. 5-year landmark분석에 따르면 555,643명 중 21,809명 (3.9 %)이 치매 환자였으며, NSAID를 사용한 경험이 없는 그룹에 비해 NSAID를 사용한 경험한 그룹의 치매 위험이 감소하였다 (HR: 0.91, 95 % CI: 0.78 – 0.84). 복용일수와 복용량에 따라서는 섭취 일수 기준 30 일 이상 (HR: 0.84, 95 % CI: 0.75 ~ 0.93), 총 복용량1801g 이상 (HR: 0.80, 95 % CI: 0.77 ~ 0.84), 1.26g DDD이상 (HR: 0.80, 95 % CI: 0.76 – 0.84)일 때 채매 위험이 낮게 나타났다. NSAID의 종류에 따른 분석 결과, dexibuprofen, ibuprofen, ketorolac, nimesulide, salsalate가 치매의 위험을 감소 시켰다. 결 론: 치매 발병률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치매는 노인의 만성질환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노인 인구의 급증에 따라 정부는 치매 환자와 그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치매 치료제가 아직 개발되지 않은 것을 고려한다면 치매를 예방하는 노력이 중요함을 알 수 있다. 이 연구는 비교적 장기적인 치료가 요구되는 치매의 위험을 일반인구에서 빈번히 사용되는 약을 통해 저비용으로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시사한다.
Files in This Item:
TA02831.pdf Download
Appears in Collections: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Others (기타) > 3. Dissertation
URI
https://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85349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

Lin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