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생검으로 확진된 지방간의 임상적 고찰

Other Titles
 Clinical study on biopsy proven fatty liver 
Issue Date
1986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지방간은 체중과다, 만성 과다음주, 당뇨병, 영양불량 및 간독성 약물과용등에 의한 지질대사의 장애로 초래되며, 때로는 간경변증으로까지 진행될 수도 있지만, 유발요인을 제거하면 호전될 수 있는 가역적인 질환으로소 만성 간염과는 임상소견이 비슷하지만 치료방침과 예후가 다르다. 우리나라는 특히 HBsAg 만성보유자 및 B형 간염환자가 많기 때문에 transaminase 치가 상승되어 있고 HBsAg이 양성인 경우 B형 간염의 가능성을 먼저 생각하게 되나, 이런 경우에도 간침생검상 지방간의 병리소견만을 보인 경우가 적지 않았다. 이에 저자는 1981년 1월부터 1985년 6월까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세브란스병원 내과에 입원하여 복강경검사하 간침생검상 지방간의 병리소견만을 보인 54예를 대상으로 연령 및 성별분포, 추정원인, 임상소견, 간기능검사소견, 지방간의 정도에 따른 체중과다 의 정도 및 간기능검사치간의 상관관계, B형 간염 바이러스 표지자의 발현양상을 조사하였고, 임상진단, 복강경검사소견 및 간침생검소견간의 차이점을 비교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대상환자 54예의 평균연령은 39.9세이었고, 남녀비는 2.9 : 1로 남자에 많았다. 2. 지방간의 추정원인으로 체중과다 27예(54.0%), 만성 과다음주 23예(42.5%), 당뇨병 8예(14.9%), 영양불량 1예(1.9%)이었고, 특히 추정원인이 체중과다 뿐이었던 경우가 13예(24.0%), 만상 과다음주 뿐이었던 경우가 12예(22.2%)이었다. 추정원인이 복합적으로 있었던 경우는 16예(29.7%)이었으며, 뚜렷한 추정원인이 없었던 경우도 12예(22.2%)이었다. 3. 자각증상은 전신피로감이 28예(52.7%)로 가장 많았고, 진찰 소견은 간종대가 26예(48.6%)로 가장 많았다. 4. 간기능검사상 r-GTP는 80%, SGOT는 65.5% SGPT는 74.5%, triglyceride는 68.9%에서 이상소견을 보였다. 5. 추정원인이 만성 과다음주 뿐이었던 군에서 체중과다 뿐이었던 군보다 r-GTP 및 SGOT치가 통계학적으로 의의있게 높았다(P<0.05) 6. 지방간의 정도와 체중과다의 정도, 지방간의 정도와 각종 간기능검사치간에는 상관관계가 없었다. 7. B형 간염 바이러스 표지자를 검사하였던 49예중 11예(22.5%)에서 HBsAg이 양성이었으며, 이는 한국 정상인의 양성율(10%내외)보다 현저히 높았다. 8. 대상환자 54예의 복강경검사전 임상진단은 만성 간염이 34예(62.8%)로 가장 많았고, 알코올성 간질환이 9예(16.7%), 지방간 5예(9.2%)이었고, 복강경검사소견은 지방간이 31예(57.4%), 만성 간염이 10예(18.5%), acute unresolved hepatitis가 5예(9.3%)이었으며, 정상인 경우도 8예(14.8%)가 있었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하면 지방간의 62.8%에서 임상진단이 만성 간염이었고, 복강경검사로도 약 반 수에서는 지방간을 의심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아, 지방간과 만성 간염의 감별진단을 위해서 간침생검이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사료된다.
[영문] Fatty liver is caused by derangement of fat metabolism and can be reversed by removal of contributing factors. The contributing factors of fatty liver include overweight, chronic alcoholism diabetes mellitus, malnutrition, and drug abuse such as tetracycline. In this study, age and sex distribution, contributing factors, clinical features, liver function tests, contribution of grade of fatty liver to body weight, liver function test, and viral markers were reviewed. Clinical diagnosis, peritoneoscopic diagnosis, and pathologic findings were compared in 54 cases with fatty liver proven by peritoneoscopic liver biopsy who were admitted to Yonsei University Severance Hospital from January 1981 to June 1985. The following results were obtained. 1. The mean age of 54 cases was 39.9 years and the male to female ratio was 2.9 to 1. 2. Contributing factors of fatty liver were overweight in 27 cases (50.0%), chronic alcoholism in 23 cases (42.5%), diabetes mellitus in 8 cases (14.9%), and malnutrition in 1 case (1.9%). Overweight was the only contributing factor in 13 cases (24.0%), chronic alcoholism only in 12 cases (22.2%). There were more than one contributing factors in 16 cases(29.7%) and no definite contributing factors in 12 cases (22.2%). 3. Easy fatigability was the most frequent symptom which was found in 28 cases (52.7%) and hepatomegaly was the most common physical finding which was found in 26 cases (48.6%). 4. The r-GTP level was increased in 43 cases (80%), SGOT in 35 cases (68.9%). 5. The r-GTP and SGOT level were more elevated with statistical significance in chronic alcoholic group than in over weight group. 6. There were no correlations of grade of fatty liver to body weight and liver function tests. 7. Eleven cases (22.5%) of 49 cases were HBsAg positive which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normal population in Korea. 8. A clinical diagnosis prior to peritoneoscopy was chronic hepatitis in 34 cases (62.8%), alcoholic liver disease in 9 cases (16.7%), fatty liver in 5 cases (9.2%), and HBsAg carrier in 4 cases (7.5%). A peritoneoscopic diagnosis was fatty liver in 31 cases (57.4%), chronic hepatitis in 10 cases (18.5%), acute unresolved hepatitis in 5 cases (9.3%), and normal liver in 8 cases (14.8%). In summary, the clinical diagnosis of fatty liver was made only in 5 cases (9.2%), and peritoneoscopic diagnosis of fatty liver in 31 cases (57.4%). The majority of the rest was chronic hepatitis. Therefore, it is mandatory to perform liver biopsy to distinguish fatty liver from chronic hepatitis.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351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