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606

Cited 0 times in

심방세동을 동반한 승모판막질환 환자에서 수술후 심방세동 가역성에 대한 임상 및 병리적 요인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홍기표-
dc.date.accessioned2015-11-20T05:59:19Z-
dc.date.available2015-11-20T05:59:19Z-
dc.date.issued1995-
dc.identifier.urihttps://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8177-
dc.description의학과/석사-
dc.description.abstract[한글] 심방세동을 동반한 숭모판막질환 환자의 수술후 심방세동의 가역성에 대한 예측 인자를 연구하여 이를 수술후 항부정맥 치료에 지표로 하고져 본 연구를 하였다. 심방세동을 동반한 승모판막질환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수술전 병력기록, 심초음파상의 좌심방의 크기와 심박출계수, 수술시 시행한 좌심방 생검의 병리 소견 등과 수술후 심방세동의 가역성과의 관계를 연구하였다. 연구결과 수술후 심방세동이 지속된 집단이 정상 동율동으로 전환된 집단에 비해 좌심방의 크기가 크고( 65.0± 9.4 vs 54.6 ± 9.7 mm, p<0.05) 증상 기간도 더 길었으며( 6.8± 3.0 vs 3.7 ± 2.7 years, p<0.05) 병리 변화도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Grade 3 : 92.3% vs 5.9%, p<0.05). 특히 증상 기간이 3 년이 경과하고 수술전 좌심방의 크기가 52mm 이상인 집단이 좌심방의 병리 변화가 심할 경우 수술후 정상 동율 동으로 전환되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승모판 질환과 삼첨판 부전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 승모판 질환만 있는 경우에 비해 수술후 정상 동율동으로 전환되지 않을 확률이 높았다( 82% vs 25% ). 환자의 나이와 성별은 수술후 심방세동의 가역성 여부와 관계가 없었고 수술전 심초음파상의 좌심실 박출계수도 심방세동 가역성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후 항부정맥 약물 치료나 전기적 제세동등은 많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이 연구 결과를 토대로 증상 기간이 3년이하이고 수술전 심초음파상의 좌심방의 크기가 51mm이하이며 다른 판막 질환을 동반하지 않은 환자에서 좌심방의 병리 변화가 심하지 않을 경우 수술후 적극적인 항부정맥 치료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영문] This paper attempts to find prognostic factors determining restoration of sinus rhythm after mitral valve surgery for mitral valve disease with atrial fibrillation. To determine the associating factors, we evaluated preoperative clinical history, preoperative echocardiographic parameters (left atrium dimension(LAD) and left ventricular ejection fraction(LVEF)), and pathological findings of left atrium which was taken on operation. After surgery, the preoperative parameters of 17 patients who restored sinus rhythm(success group) were compared with the parameters of the 13 patients who failed to restore sinus rhythm. The patients in the success group had a smaller preoperative echocardiographic LAD(54.6 ± 9.7 vs 65.0 ± 9.4 mm, p<0.05) and had a shorter duration of symptoms(3.7 ±2.7 vs 6.8 ± 3.0 years, p<0.05). Age, sex, and echocardiographic LVEF had no correlation with reversibility of atrial fibrillation. The best subset of predictors of successful restoration of sinus rhythm included echocardiographic LAD, duration of symptoms and pathologic finding of left atrium. Patients with symptoms for more than 3 years and echocardiographic LAD of more than 52mm had low rate of conversion to sinus rhythm and the pathological findings of left atrium showed more severe fibrotic change.-
dc.description.statementOfResponsibilityrestriction-
dc.publisher연세대학교 대학원-
dc.rightsCC BY-NC-ND 2.0 KR-
dc.rights.uri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dc.title심방세동을 동반한 승모판막질환 환자에서 수술후 심방세동 가역성에 대한 임상 및 병리적 요인-
dc.title.alternativeClinical and pathological factors determining reversibility of atrial fibrillation after mitral valve surger-
dc.typeThesis-
dc.identifier.urlhttps://ymlib.yonsei.ac.kr/catalog/search/book-detail/?cid=CAT000000006210-
dc.contributor.alternativeNameHong, Ki Pyo-
dc.type.localThesis-
Appears in Collections: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Dept. of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ry (흉부외과학교실) > 2. Thesis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