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진료정보 공동활용에 대한 의사들의 참여의사 및 필요성 인식도에 관한 연구

Title
 진료정보 공동활용에 대한 의사들의 참여의사 및 필요성 인식도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Study on doctors' participation willingness and perception of need in health information sharing 
Issue Date
2004
Publisher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Description
보건정보관리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최근 의료분야 정보화 진행과 인터넷 확산에 따라 의료비용절감 및 진료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하여 진료정보 공동활용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 연구는 각 의료기관의 진료정보 공동활용 현황 및 진료정보 공동활용에 대한 참여의사와 필요성에 대한 분석을 통해 진료정보 공동활용을 위한 기반조성 및 활성화 방안 구축을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의료기관별 정보화 수준은 매우 다양하며 종합전문요양기관, 대규모 종합병원은 정보화 수준이 높은 편이며, 중소규모 병원의 정보화 수준이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의료기관에서 원무업무, 보험청구, 행정업무, 약제업무, 미수금관리, 외래 OCS 등의 순으로 전산화가 이루어지고 있었으며, 진료정보 공동활용이 되기 위한 전제조건이라 할 수 있는 전자의무기록(Electronic Medical Record: EMR)을 도입한 의료기관은 전체의 7.2%에 불과한 낮은 수준이었으나, 의료영상 저장 및 전달시스템(Picture Archiving & Communicating System: PACS)의 도입은 전체 의료기관의 43.2% 수준으로 2000년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조사한 자료인 6.9%와 비교하면 월등히 증가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둘째, 타 의료기관의 진료정보 공동활용시 정보확보방법으로 환자에게 직접 요청하는 경우가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이었으며, 진료정보 공유 방법으로는 대부분은 인편으로 문서의 전달과 회신이 이루어짐을 알 수 있었다. 그러나 향후 진료정보 공동활용시 사용방법으로는 인터넷상의 진료의뢰시스템, 인쇄된 문서의 교환, E-mail 순으로 선호함이 나타났다. 셋째, 진료정보 공동활용에 대한 참여의사에 대해 일반적 특성, 정보화 특성과 상관없이 97.6%가 참여의사를 보이고 있었다. 또한 의사들이 생각하고 있는 진료정보 공동활용을 위해서는 용어o서식o코드 등의 표준화 문제가 우선적으로 선결되어야 할 문제라고 응답하였다. 넷째, 향후 진료정보 공동활용시 사용방법으로 종합전문요양기관, 종합병원급에서는 인터넷상의 진료의뢰시스템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응답하였으나 병원급에서는 인쇄된 문서의 교환이 향후 진료정보 공동활용시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응답하였다. 다섯째, PACS 공동활용망 등록에 대한 의견에서는 PACS의 도입율이 높은 종합전문요양기관, 종합병원급에서는 병원급보다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여섯째, 진료정보 공동활용 필요성에 대한 인식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보기 위해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한 결과, 진료의뢰서 및 소견서의 수정 필요성을 인식하는 의사가, 그렇지 않은 의사보다 진료정보 공동활용 필요성을 인식하는 경우가 3.409배 높게 나타났다. 이와 같은 진료정보 공동활용의 수용가능성을 토대로 다음과 같은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 전자의무기록 도입 등 병원내부 정보화를 위한 추가적인 인력, 시간, 비용 등의 투입이 예상되므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마련되어야 한다. 둘째, 의료기관간 정보 제공시 수가를 인정해 주는 등의 인센티브제도를 도입하여야 한다. 셋째, 만성질환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진료정보 공동활용은 1차 진료가 이루어지는 병원급을 중심으로 활성화가 되어야 한다. 넷째, 진료정보 공동활용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하여 국가적인 차원의 용어o서식o코드의 표준화가 선결되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프라이버시 원칙 등 보안시스템 적용에 대한 지침 설정 및 정보의 신뢰성 확보와 의료정보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한 공인 인증센터의 활용을 제언하는 바이다.
[영문]Recently, the importance of sharing health information, as means to lower medical expenses and enhance the quality of medical examinations, is emerging with informatization of the medical sector and rapid spread of the Interne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lay the foundation for sharing health information and come up with measures to promote it by examining the current state of health information sharing among medical institutions as well as analyzing doctors'' willingness to participate and their perception of health information sharing.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level of informatization amongst medical institutions varied. The tertiary hospitals and large-scale general hospitals showed high level of informatization, while the level of informatization was lower in smaller hospitals. In the majority of medical institutions, operations were being computerized in the order of hospital affairs, insurance claims, administration, pharmaceuticals, management of receivable accounts, and outpatient OCS, etc. Second, when asked how hospitals obtained health information of other medical institutions, more than half replied that they requested it directly from the patient, so it can be seen that most of the information was shared through the transfer of documents by people. However, in the future, health information is expected to be shared through the internet medical referral systems, exchange of printable documents, or e-mails. Third, when doctors were asked whether they would be willing to share health information, 97.6% showed a willingness to participate, regardless of the respondents'' general characteristics or level of informatization of the institutions. Doctors also replied that standardization of terminology, format and code must be achieved firstly for health information to be shared efficiently. Fourth, when sharing health information in the future, the internet medical referral systems would be most appropriate for the tertiary hospitals and large general hospitals, while the exchange of printable documents would be most suitable for smaller hospitals. Fifth, general hospitals and specialized sanitariums, which are more likely to adopt PACS, responded more positively to the PACS information network than smaller hospitals. Sixth, a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used to analyze what factors affect doctors'' perceptions of health information sharing. The results showed that 3.409 times doctors, who recognized the need to make revisions in referral form, replied that there was a need to share health information, than doctors who did not recognize the need to make revisions. Based on such results, this thesis aims to present ways to promote the sharing of health information. First, additional human resources, time, and cost is expected to accrue if electronic medical records are adopted and hospital affairs are computerized. Therefore, appropriate governmental funding should be provided. Second, various incentives, such as allowing charges for health information sharing, should be offered to medical institutions that share health information. Third, in order to systematically manage chronic diseases, health information sharing should be facilitated in smaller hospitals where primary health care is provided. Fourth, terminology, format and code must be standardized at the national level. Fifth, there must be guidelines on confidentiality and security systems. In addition, it is suggested that an official certification center be established to ensure the validity and confidentiality of the medical information being shared.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8882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4.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