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39 2

조선족들의 한국거주 후의 생활환경과 스트레스의 관련성

Other Titles
 (A) study on stress levels of Korean-Chinese living in Korea 
Authors
 김영주 
Issue Date
2003
Description
역학 및 건강증진학과/석사
Abstract
[한글] 본 연구는 한국에 거주하는 조선족들의 한국거주 후의 생활환경(즉, 직장근무형태, 생활습관, 건강상태 등)과 스트레스 수준과의 관련성을 파악하기 위해 서울에 위치한 조선족 교회와 무료진료단체를 방문한 조선족 111명을 대상으로 2003년 2월부터 2003년 4월까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조사하였다 스트레스 수준의 측정은 PWI(Psychosocial Well-being Index)-45를 이용하였고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한국에 거주하는 조선족들은 한국인들에 비하여 높은 스트레스 수준을 보였으며 특히 여성, 연령이 많을수록, 이혼이나 사별을 한 경우에서 스트레스 수준이 더 높았다. 2. 한국거주 후의 생활환경(즉, 직장근무형태, 생활습관, 건강 상태 등)과 관련하여 불법 체류신분, 억울한 일이 있는 경우, 무직인 경우, 음주․흡연을 하지 않는 경우,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질병이 새로 생기거나 악화된 경우에서 스트레스 수준이 더 높았으며 이중 건강상태가 스트레스 수준과 가장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 3. 평균 월 수입, 수면 시간, 운동 여부 등의 요인들은 스트레스 수준과 약간의 관련성은 있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이상의 연구 결과를 종합해볼 때, 한국에 거주하는 조선족들의 스트레스 수준과 관련된 요인들은 한국인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특히 조선족들의 건강상태와 체류신분이 스트레스 수준과 관련이 큰 것으로 나타나 건강을 위한 의료서비스와 거주환경개선 등이 시급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시사하였다.
[영문] This study aims to identify the relationship between living environment(that is, working types, life styles, and health, etc.) of ethnic Korean-Chinese residing in Korea and stresses. The research was conducted through structured questionnaires for 111 ethnic Korean Chinese visiting the church for them and free medical centers in Seoul from Feb. to April 2003. The stresses were measured by Psychosocial Well-being Index(PWI)-45.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described below. 1. Ethnic Korean Chinese residing in Korea showed higher stresses than Koreans. In particular, the stresses of female, older, divorced ethnic Korean Chinese or those who were bereaved were higher. 2. For living environment in Korea, when ethnic Korean Chinese illegally stayed, suffered from undue treatment, had no jobs, didn''t smoke or drink alcoholics, suffered from bad health conditions or had new diseases or their diseases were aggravated, the stresses were higher. Among these factors, the health condition was the most influential factor to the stress. 3. Average monthly incomes, sleeping hours or exercise were related to stresses to some extent, but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conclusion, the factors related to stresses of ethnic Korean Chinese residing in Korea were substantially different from them of Koreans. In particular, the health of ethnic Korean Chinese and their qualification for stay in Korea were significantly related to stresses. Therefore, it suggested the immediate improvement of medical services and residential environment for health.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8405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4.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