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골내 법랑아세포종의 적출술 후 치료효과

Title
골내 법랑아세포종의 적출술 후 치료효과
Other Titles
Effect on the enucleation of the intraosseous ameloblastoma.
Issue Date
2003
Publisher
연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치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법랑아세포종은 세포학적으로는 양성이지만 침윤성장을 하면서 아주 드물게는 전이를 하는 악성적인 행태로 인해 치료법에 대한 원칙이 확실하게 확립되어 있지 않아 논란이 분분하지만 일반적으로 법랑아세포종을 임상적으로 분류해서 치료하고 있다. 이에 근치적 수술법이 선호되는 크기의 골내 법랑아세포종에 대한 보존적 수술법의 타당성을 생각해보고자, 1990년 2월부터 2001년 1월까지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구강악안면외과에서 적출술을 시행받은 골내 법랑아세포종 환자중 방사선사진, 수술기록지, 및 병록기록지의 검토가 가능하고, 방사선 사진 및 수술기록지상 악골 피질판이 팽창되거나 파괴되어 안모변형이나 병적골절을 유발할 정도로 커져있는 병소로 병리조직기록지상 내강형의 단방낭종형을 제외한 25명을 대상으로 추적관찰을 하였다. 총 25례 중 4례, 즉 충실형 법랑아세포종 19례에서 3례, 내벽형의 단방낭종형 법랑아세포종 6례에서 1례가 재발되어 16%의 재발율을 보였다. 내강형의 단방낭종형과 달리 충실형으로 간주하고 치료되어지는 내벽형의 단방낭종형과 충실형의 재발율이 거의 비슷하게 나타났으며 이렇게 재발율이 낮은 것은 적출술시 법랑아세포종물과 경계되여진 치밀골면을 경계면(surgical margin)으로 시술한 결과라고 생각된다. 따라서 악골의 해면질골이 거의 다 파괴되고 치밀골인 피질판은 팽창되거나 또는 파괴되어 연속성을 상실된 거대한 골내 법랑아세포종일 경우라도, 적출술의 시행과 함께 장기간의 추적관찰을 병행함으로써근치적 수술법에 의한 안모의 심미적 결손 및 저작의 기능적 부전, 그로 인한 사회심리학적 충격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어, 연조직을 침범하지 않은 골내 법랑아세포종시에는 크기가 거대할지라도 적출술을 일차적으로 시행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영문] Ameloblastoma is cytologically a benign tumor, but is clinically characterized by infiltrative growth and high recurrency. The criteria for surgical treatment of ameloblastoma has not yet established and it is generally accepted that ameloblastoma be treated differently based on clinical types.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onsider effectiveness of enucleation in large-sized intraosseous ameloblastoma that has treated more frequently by radical treatment. 39 cases of the intraosseous ameloblastomas were treated by enucleation in the department of oral and maxillofacial surgery of Yonsei University, dental college from February 1990 to January 2001. 25 cases were selected because they were large in size that could produce facial disfigurement or pathologic fracture of jaws. They were radiographically characterized by the cortical bone that was expanded or eroded locally and histopathologically by 19 solid ameloblastomas and 6 intramural type of unicystic ameloblastomas. Among the 25 cases, 4 cases - 3 solid ameloblastomas and 1 intramural type of ameloblastoma - recurred. Recurrence rate was 16%. The compact bone which is not invaded by ameloblastoma was used as surgical margin of enucleation with accompanying chemical cauterization for killing the residual tumor cells. This may have been the reason for the low recurrence rate. So, it is considered that enucleation and long-term follow-up enable the large-sized intraosseous ameloblastomas that were characterized by almost destroyed cancellous bone and expanded or discontinued cortical bone to treat minimizing facial disfigurement and masticatory dysfunction and sociopsychological impact produced by radical treatment. I recommend that the large-sized intraosseous ameloblastomas without involvement to the surrounding soft tissues be first treated by enucleation.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8187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2. College of Dentistry (치과대학)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iles in This Item:
Fulltext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