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교흔감정을 위한 상하악 전치부 치열상태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nalysis on anterior dentition for identification of bite-mark evidences 
Issue Date
1984
Description
치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교흔은 치아의 배열상태에 따라 개인적 특징을 보이며 교흔은 만인 부동성이 주장되고있다. 교흔은 주로 상하악 6전치에 의해 형성되며 소구치에 의한 교흔은 드물며 식별이 용이하지 않다. 그러므로 저자는 교흔과 직접적으로 관계있는 상하악 전치로 이루어진 치열상태를 분석하고저 17∼40세에 이르는 성인의 전치부 모형 상악 672개 하악 691개를 채득하여 이를 분류하고 분석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1. 치아의 형태와 치열궁상의 위치, 각 치아의 회전 정도간에는 특기할 상관관계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 각 치아간의 거리, 인접치와 이루는 각도는 상이하여 같은 예를 발견할 수 없었다. 3. 치열상태의 만인 부동성을 재확인 할 수 있었다.
[영문] A human bite-mark shows special feature according to the suspect's dentition. The teeth which most frequently give useful bite-marks are six upper and lower anteriors, while the premolar teeth sometimes give marks it is often difficult to distinguish. The author tried to classify and to analize the anterior dentition which makes the bite-mark directly by means of 672 maxillary and 691 mandibular stone model taken from Korean adult aging from 17 to 40 years old. The results were as follows. 1. There was no particular correlation between the presence of six normal-shaped and correctly positioned upper and lower anteriors and the presence of rotation of teeth. 2. Inter central incisor, inter lateral incisor, inter canine width and angles of adjecent teeth were not identical eath other in studied models. 3. The results of this analysis supported the statement that any bite-mark had no same feature.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6772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2. College of Dentistry (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