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청소년의 우울과 자기도피 : 서울시내 2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Title
 청소년의 우울과 자기도피 : 서울시내 2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Other Titles
 (A) study on depression and escape from self in juveniles
Issue Date
1998
Publisher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Description
지역사회 간호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최근 국내외에서 자살률이 증가하는 추세이며, 특히 청소년들의 자살률이 현저히 증가하는 경향이 있으나 이를 위한 체계적인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상태이고, 더욱이 청소년들의 자살원인은 성인들과 다른 것일 수 있다는 점에서 본 연구에서는 청소년들의 여러 가지 성격변인중 자살생각(Suicidal Ideation)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우울성향이 청소년기의 자살시도를 잘 예측할 수 있다는 자기도피정도와 유의한 관계가 있는지를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과 더불어 비교하여 보므로써, 청소년자살 심리기제의 한 요인을 밝히 고자 하였다. 서울시 소재 남·녀 2개의 고등학교를 선정, 총 440부의 설문지를 통해 대상자의 특성과 우울 및 자기도피 정도와의 차이는 ANOVA로 처리하였고, 우울정도와 자기도피정도와의관계를 알아보기 위하여는 상관관계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전체 대상자의 우울정도는 13.45였고 자기도피정도는 18.21이었다. 우울정도에 유의미한 특성으로는 생활수준, 부모관계, 형제우애정도, 친구관계, 성적 그리고 성격이었으며, 자기도피정도에 의미있는 특성으로는 성별, 학년별, 생활수준, 부모관계, 형제우애정도, 친구관계, 성적 그리고 성격등으로 나타났다. 성별 및 학년별 특성을 제외한 여섯가지 특성들이 공통적으로 우울 및 자기도피 정도에 의미있게 영향을 미쳤으며, 우울정도와 자기도피정도와는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었다. 이는 우울정도가 높 을 때 자기도피정도도 높을 것이라는 가설을 세울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해 주었다. 이제까지는 청소년들의 우울증상을 표현함에 있어서 발달적 차이가 나는 이유를 인지적, 정서적 미숙으로 설명해 왔으나 본 연구결과 인지적 몰락(자기도피)이 우울증상의 차이를 설명할 수 있음을 시사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연구를 시도하는데 있어서 자기도피척 도의 변별 타당도 및 구인 타당도를 입증하는 실증적 연구가 계속 필요할 것이다.
[영문] Suicide rate is increasing worldwide, and in particular, the rate of suicide represents a conspicuously rising tendency in juveniles. However, there is a lack of systematic research on this rising trend. The cause of suicide in young people may differ from at of adults.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how the depressive propensity among characteristic variables in juveniles that heavily affects suicidal ideation is significantly related to testing escape from self, which is said to predict an attempt to commit suicide in youths, by comparing it with their general characteristics. The study sample consisted of 440 randomly selected high school students from 2 schools(male and female). The difference among the respondents' idiosyncrasies, depression and the degree of escape from self by personal characteristics of students was analyzed using ANOVA, and a correlational analysis was carried out to see how the degree of depression is related to that of escape from self. As a result, it was revealed that the average degree of depression for the whole subjects indicated 13.35, while that of escape from self was 18.21. Significant characteristics associated with the degree of depression included standard of living, parental relations, fraternity among brothers, friendship among friends, school performance, and character; while those related to escape from self included sexual distinction, different grades, standard of living, parental relations, fraternity among brothers, friendship among friends, school performance, and characters. Six characteristics except for those by sexual distinction and different grades were found to significantly influence the degree of depression and that of escape from self, and a significant correlation was found between the degree of depression and that of self-escapism. This provided a clue to establish the hypothesis that the higher the degree of depression, the higher that of escape from self. Until now the causes of developmental differences have been explained by cognitive and emotional immaturity in expounding the depressive symptoms of juveniles, but the present study suggests that cognitive destruction (escape from self) can describe the difference of depression. But in attempting to conduct this kind of study the adequacy by variables of escape from self and that of constitutional factors needs to be further studied.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5910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4.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비공개 원문입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