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젊은 연령층에서 발병한 당뇨병 환자의 임상 및 면역유전학적 특성과 췌장 베타세포기능의 추적관찰

Title
젊은 연령층에서 발병한 당뇨병 환자의 임상 및 면역유전학적 특성과 췌장 베타세포기능의 추적관찰
Other Titles
Follow-up study of clinical and immunogenetic characteristics and pancreatic β-Cell function in newly d
Issue Date
1998
Publisher
연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우리나라에서 발병 연령이 비교적 젊은 성인 당뇨병 환자들 중 인슐린 분비능에 있어 비전형적 경과를 취하는 인슐린의존형 환자가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연구에서는 비전형적 당뇨병 환자가 많을 것으로 생각되는 젊은 연령의 환자를 대상으로 인슐린 분비능의 변화를 관찰하기 위해 공복 및 식후 2시간 혈청 C-peptide치를 추적 검사하였고 추적 혈청 C-peptide검사상 인슐린 분비능이 감소하는 환자들에서 이러한 특성을 예견할 수 있는 지표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처음 입원당시의 공복 혈청 C-peptide치에 따라 환자를 세 군으로 분류(1군; 0.6ng/ml미만, 2군; 0.6ng/ml이상 1.2ng/ml미만, 3군; 1.2n g/ml이상)하였고, 추적검사시의 혈청 C-peptide치에 따라 대상 환자를 다시 분류하여 이들의 특성을 비교 조사하여 다음의 결과를 얻었다. 1. 대상 환자는 82예로 평균 연령은 23.0±7.1(15-35)세였으며, 성별로는 남자 46예, 여자 36예였고 전체 환자의 평균 추적관찰기간은 3.7(1.5 - 10)년이었다. 2. 처음 진단당시의 공복 혈청 C-peptide치에 따라 대상 환자를 분류하여 인슐린 분비능을 본 결과 1군은 14예(17.1%), 2군은 29예(35.4%), 3군은 39예(47.5%)이었다. 3. 3군은 1, 2군에 비해 입원 당시의 체질량지수(p<0.01) 및 최대 체질량지수(p<0.01), 당뇨병의 가족력(p=0.01), 자극후 혈청 C-peptide치의 증가량(p<0.01)이 높았으며 입원시의 인슐린 사용(p<0.01), 요중 케톤체 검출율(p<0.01), 당뇨병성 케톤산증의 병력(p<0.01)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았다. 4. 추적관찰후 1군은 진단시 14예(17.1%)에서 31예(37.8%)로 증가하였고, 인슐린 요구형으로 분류된 2군 환자는 29예(35.4%)에서 20예(24.4%)로 감소하였으며 인슐린 분비능이 보존된 3군 환자는 진단시 39예(47.5%)에서 31예(37.8%)로 감소하여 전반적으로 인슐린 분비능이 감소하는 양상이었다. 5. 추적관찰후 진단시 1군 환자는 모두 1형 당뇨병으로 판정되었고 2군이었던 환자 29예중 13예(44.8%)는 인슐린 분비능이 감소되어 1형 당뇨병으로 이행되었으며, 11예(37.9%)는 인슐린 분비능의 변화를 보이지 않았고 5예(17.2%)는 인슐린 분비능이 호전되었다 6. 처음 진단시 3군으로 인슐린 분비능이 보존되어 있던 39예중 6예(15.4%)는 인슐린 분비능의 심한 감소를 보였는데 이들은 임상적으로 1형 당뇨병으로 판단되었다. 7예(17.9%)는 추적관찰후에 인슐린 분비능이 다소 감소하여 인슐린 요구형으로 이행하였으며 인슐 린 분비능이 지속적으로 보존된 26예(66.7%)는 추적관찰시에 병형 구분이 어려웠던 3예를 제외하고 모두 2형 당뇨병으로 판정하였다. 7. 3군 환자에서 인슐린 분비능 감소를 예측할 수 있는 지표는 낮은 체질량지수, 요중 케톤체 양성, 낮은 자극후 혈청 C-peptide치의 증가량과 항GAD항체 양성 등이었다. 8. 처음 진단당시 인슐린 분비능과 관련된 요인은 체질량지수였고 C-peptide 추적검사후 당뇨병형 결정에 연관된 요인은 체질량지수, 입원시의 인슐린 치료여부, 공복 혈청 C-peptide치 및 자극후 혈청 C-peptide치의 증가량이었다. 이상의 결과로 젊은 연령에 발병한 당뇨병 환자에서 인슐린 분비능에 따른 임상 및 면역유전학적 특성을 일부 알 수 있었고 당뇨병의 병형 분류에 있어 혈청 C-peptide치의 추적검사가 유용한 지표가 됨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일부 당뇨병 환자에서 발병시 인슐린비의존형 당뇨병의 시기를 거쳐 1형 당뇨병으로 진행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영문] 82 newly diagnosed young diabetic patients(mean age; 23.0±7.1, M:F=46:36) were divided into 3 groups according to the initial fasting plasma C-peptide level(class1, group 1; C-peptide<0.6ng/ml, group 2; 0.6ng/ml ≤C-peptide <1.2ng/m1, and group3; 1.2ng/ml≤C-peptide) and reclassified by the follow-up(mean follow-up; 3.7years) fasting plasma C-peptide level. This study was undertaken to observe the changes of insulin secretory capacity by measuring fasting and postprandial 2-hour plasma C-Peptide in initial groups and to compare their clinical and immunogenetic characteristics. Followings are the results. 1. According to the initial fasting plasma C-peptide level, 17.1%(14/82) of the patients were classified as group 1, 35.4%(29/82) as group 2, and 47.5%(39/82) as group 3. 2. In group 3, body mass index(BMI, p<0.01) and maximal BMI(p<0.01) at onset, family history of diabetes(p=0.01) and stimulated C-peptide increment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of group 1 and 2, and presence of urine ketones(p<0.01) and history of diabetic ketoacidosis(p<0.01), and insulin therapy at diagnosis(p<0.01) were significantly lower than those of group 1 and 2.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onset age, sex, weight loss at onset, HbAlc, antiGAD antibody and HLA-DR were found among the 3 groups. 3. After follow-up periods, 37.8%(31/82) of the patients were reclassified as group 1, 24.4%(20/82) as group 2, and 37.8%(31/82) as group 3. 4. Patients were reclssified by the follow-up fasting plasma C-peptide level(class Ⅱ), all the group 1 patients were determined as type Ⅰ diabetes. In group 2, 44.8% of patients had decreased follow-up C-peptide and were reclassified as type Ⅰ diabetes. Another 37.9% of patients had no significant changes of insulin secretory capacity, but 17.3% of patients had showed increased follow-up C-peptide. 5. In group 3, 15.4%(6/39) of patients showed a significant decrease of insulin secretory capacity and reclassified as type I diabetes, and their predictors for decreased insulin secretory capacity were low BMI at onset, low stimulated C-peptide increment, presence of urine ketones and antiGAD antibody. 6. Insulin secretory capacity represented as fasting plasma C-peptide was affected by BMI at diagnosis and the associated factors in determining the type of diabetes were BMI at diagnosis, insulin therapy at initial admission, fasting plasma C-peptide and stimulated C-peptide increment. Our study showed the clinical and immunogenetic characteristics of newly diagnosed young diabetics classified by their initial fasting C-peptide level and showed that stimulated C-peptide increment was a useful predictor for decreased insulin secretory capacity in type 1 diabetics who had a preserved β-cell function at diagnosis. Therefore follow-up basal and stimulated C-peptide measurements were essential in assessing the changes of insulin secretory capacity and proved useful in discriminating the type of diabetes in newly diagnosed young diabetics.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5738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