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간암 고위험군에서 초음파 선별(Screening)검사의 간암 조기진단 효과

Issue Date
1998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원발성 간암은 우리 나라에서 가장 흔한 고형암 중의 하나이며, 발견 당시 종괴가 너무 크거나, 문맥혈전증, 간외 전이, 제한되 간기능 등의 이유로 수술등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예후가 극히 불량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간암의 조기진단이 간암 치료의 효과를 높여 생존율을 높일 수 있어 우리나라에서도 선별검사를 실시해오고 있으나 이의 효용성에 대하여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본 연구에서는 간암발생의 고위험군으로 생각되는 만성 간질환자 및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를 대상으로 1990년 1월부터 1996년 12월까지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하여 적어도 2회 이상 3-12개월 간격으로 간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선별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 온 환자의 자료를 조사하여 추적과정중 간암으로 진단된 119명을 대상으로 조기간암의 진단 성과를 분석하였으며 선별검사를 시행 받지 않고 간암으로 진단된 환자들을 대조군으로 각각의 성적을 비교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간암으로 진단된 119명중 남자 79예(66.4%), 여자 40예(33.6%)였으며 남녀 비는 1.98:1이었다. 진단시 평균연령은 57.2세(34-76)였다. HBsAg양성자는 88예(73.9%), anti-HCV양성자는 25예(21.0%)였다. 최초 초음파 검사시기에 만성 간염 환자가 27예(22.7%), 간경변 환자가 92예(77.3%)였으나 간암 진단시기에는 만성 간염 환자가 4예(3.4%), Child A군이 55예(46.2%), B군이 29예(24.4%), C군이 31예(26.1%)로서 간암 진단 시기에 대부분 간경변으로 진행되었다(p<0.001). 2. 최초 초음파 검사시기부터 간암 진단시까지의 기간은 평균 29.8개월(3-75)이었으며 초음파 검사 횟수는 평균 6.83개월(3-12)로서 6개월 이하인 환자가 64예(53.8%), 6개월 초과 12개월 이하인 환자가 55예(46.2%)였다. 3. 종양의 수는 1개인 환자가 89예(74.8%), 2개인 환자가 11예(9.2%), 3개 이상인 환자가 19예(16.0%)였으며 종양의 크기는 평균 2.97cm(1-10cm)이었고 2cm이하군 46예(39.0%), 2cm 초과 3cm 이하군 36예(30.5%), 3cm 초과 5cm 이하군 26예(22.0%), 5cm 초과군 10예(8.5%)로서 69.5%에서 3cm 이하의 소간암으로 진단되었다. 최종 초음파 검사 간격이 6개월 이하인 군의 종양의 장경은 2.67cm, 6개월 초과 12개월 이하군은 3.33cm으로 6개월 이하인 군에서 유의하게 종양의 장경은 400ng/ml 으로 증가되어 진단적 가치를 가질 수 있었던 환자는 29예(25.0%)에 불과하였다. 4. 대조군의 종양의 장경은 5cm 초과군이 449예(77.7%)로 대부분을 차지하였으며, aFP는 400ng/ml 초과인 군이 380예(66.0%)로서 선별검사군과 비교해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01) 5. 치료방법은 수술군 9예(7.6%), 경간동맥 치료군 67예(56.3%), 기타 치료군 8예(6.7%)였으며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가 35예(29.4%)였다. 생존여부가 확인된 환자는 총 111예(93.3%)였으며 간암 진단시부터의 추적기간의 중앙값은 14.5개월이었고 중앙 생존기간은 간암 진단시부터 28개월이었다. 생존기간에 영향을 미치는 예후인자를 다변량 분석한 결과 Child 등금, 종양의 장경, TNM병기 및 원격전이가 각각 독립된 인자로 예후에 영향을 미쳤다. 대조군의 중앙 생존기간은 7개월로서 선별검사군에 비해 생존율이 유의하게 짧았다(p<0.001). 이상의 결과로 보아 정기적 초음파 검사와 혈청 aFP검사를 통한 선별검사로 69.5%에서 3cm 이하의 크기로 발견되었고 이들의 평균 중앙 생존기간이 28개월로 정기적 선별검사를 통해 간암의 조기진단율을 높여 생존기간을 높일 수 있었으며 특히 간암 발생 고위험군에서 초음파 선별검사의 역할이 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영문] Primary hepatocellular carcinoma is one of the most common malignancies in Korea. But the prognosis is extremely poor because of its large size, portal vein thrombosis, extrahepatic metastasis and poor liver function due to underlying liver cirrhosis when the tomor is detected. Therefore the early detection of hepatocellular carcinoma is a primary concern. To detect potentially curable cases of hepatocellular carcinoma, screening and regular follow-up in high-risk polulation have been used for early detection of this highly lethal cancer. a retrospective analysis was done on 119 patients admitted to the Yonsei Universiey Severance Hospital from the period of January 1990 to December 1996 who were diagnosed with hepatocellular carcinoma during th periodic checkup by ultrasonography and alphafetoprotein. Clinical parameters and the results with regard to the detection of helpatocellular carcinoma at an early stage were evaluated. 1. Among the 119 patients examined, there were 79(66.4%) men and 40(33.6%) women. Mean age at the diagnosis was 57.2(range 34-76) years. HBsAg was positive in 88(73.9%) patients and anti-HCV was positive in 25(21.0%) patients. On initial screening, 27(22.7%) patients were affected by chronic hepatitis and 92(77.3%) patients by liver cirrhosis, but at the time of diagnosis of hepatocellular carcinoma, 115(96.4%) patients were affected by liver cirrhosis(p<0.001). 2. The mean follow-up duration to the diagnosis of hepatocellular carcinoma was 29.8 month(range 3-75) and the mean final ultrasound interval was 6.83 months(range 3-12), and the number of patients whose final interval was below 6 months was 64(53.8%), and 6-12 months was 55(46.2%). 3. The number of patients with single lesion was 89(74.8%). 11 patients had two lesions and 19 patients had 3 or more lesions. The mean deameter of the tumor was 2.97cm(range 1-10), 82 patients(69.5%) had masses measured to be equal to or less than 3cm in diameter. The mean diameter of the patients below 6 months of final ultrasound interval was 2.67cm, significantly smaller than 3.33cm of the patients between 6-12 months. The numbers of patients with elevated serum alphafetoprotein level above 400ng/ml was only been receive periodic checkup, the number of patients with the tumor over than 5cm in diameter was 449(77.7%) and elevated serum alphafetoprotein level above 400ng/ml was 380(66.0%) in the control group, significant compared with periodic chechup group(p<0.05). 4. According to the different modalities of treatment, 9(7.6%) patients underwent surgery, 67(56.3%) underwent transartrial therapy, 8(6.7%) underwent other modalities of therapy and the remaining 35(29.5%) patients did not receive any specific treatment for hepatoma. The median survival was 28 months. Using multivariate analysis, independent prognostic factors were found to be Child grading, size of the tumor, TNM staging and metastasis. The median survival was 7 months in the control group, significantly lower than periodic checkup group(p<0.001). In conclusion, the tumor size equal to or less than 3cm in diameter was detected in 69.5% of the patients receiving periodic chechup by ultrasound and th median survival was 28 months in this group. It means that ultrasound follow-up of patients at risk for hepatocellular carcinoma made it possible to detect small tumors in a high percentage of cases. This may lead to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patients with potentially curable tumors and hence an increase in the overall survival rate. So ti is important to check up periodically using ultrasound and alphafetoprotein in the high-risk group of hepatocellular carcinoma.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25712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