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아토피성 알레르기 환자의 감감작 항원에 관한 연구

Title
아토피성 알레르기 환자의 감감작 항원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The) study for hyposensitized allergens of atopic patients
Issue Date
1987
Publisher
연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저자는 1985년 1월부터 12월까지 전국에서 감감작요법을 위하여 영국 Bencard사에 백신제조를 의뢰했던 1,730명의 감감작 항원을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감감작요법을 시행했던 아토피성 알레르기 환자의 연령과 성별비는 1세에서 90세까지의 분포를 보였으며, 남여의 비는 51:49였고 25세 이하에서는 남자의 비가 높았고, 26세에서 55세까지는 여자의 비가 높았다. 2) 감감작요법에 사용됐던 240종의 항원중 D.pteronyssinus와 집먼지가 가장 빈도가 높아서 각각 73.7% 및 69.9%이었고, 다음이 D.farinae로 35.0%, 고양이털이 32.8%, A^^1 혼합흡입항원이 22.7%, 건초먼지가 21.8%, 그리고 혼합곡물껍질이 21.4%의 순이었다. 3) 각 항원이 병류별로 감감작요법에 사용됐던 빈도는 집먼지와 D.pteronyssinus는 병류별간에 차이가 없었으나 A^^1 혼합흡입항원, A^^2 혼합흡입항원, 동물털류, 먼지류(집먼지 제외) 및 화분류는 비염군에서 그 빈도가 높았고 천식군과 천식을 동반한 비염균에서는 그 빈도가 낮았다. 진균포자류는 천식군과 천식을 동반한 비염군에서 빈도가 높았고 비염군에서는 그 빈도가 낮았다. 4) 감감작요법에 2종류 이상의 항원을 사용했던 경우에는 집먼지진드기(D.pteronyssinus와 D.farinae포함)와 집먼지를 같이 사용했던 경우가 24.1%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집먼지진드기, 집먼지 및 고양이털을 같이 사용했던 경우가 8.5%이었다. 감감작요법에 사용됐던 항원의 수는 한 종류에서 16종류까지 다양하게 사용하고 있었는데, 이중 3종류 및 2종류를 사용했던 경우가 가장 많아서 각각 17.5% 및 16.4%이었으며 8종류 이상을 사용했던 경우도 13.8%이었다. 5) 증상의 중증도(경증, 중등증, 중증)가 표시된 1,216예중 경증군이 11.4%, 중등증군이 79.3% 및 중증군이 9.3%이었다. 6) 감감작요법을 시행했던 아토피성 알레르기 환자의 출생월별 빈도는 2월의 출생율이 11.0%로 가장 높았고 11월 출생율이 6.4%로 가장 낮았으며, 일반대조군에 비해 봄(3, 4, 5월)과 여름(6, 7, 8월)의 출생율이 유의하게 높았다(p〈0.05). 7) 각 항원에 대한 출생월별 감감작요법의 빈도는 D.pteronyssinus로 감감작요법을 실시했던 계절성 질환군에서만 7, 8, 9월 출생군의 빈도가 높았고 다른 항원에서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8) 각 항원에 의한 감감작요법의 지역별 빈도는 집먼지의 경우 내륙도시, 해안도시 및 농촌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D.pteronyssinus는 농촌보다 내륙도시 및 해안도시에서 사용빈도가 높았다. D.pteronyssinus로 시행했던 주요 도시별 감감작요법의 빈도의 빈도는 전주에서 96.2%, 서울에서 78.8% 부산에서 72.7%, 인천과 대구에서 69.0% 및 광주에서 53.4%이었으며 D.farinae는 전주에서 93.1%, 인천에서 75.8%, 서울 71.7%, 광주 67.1%, 부산 62.7%, 그리고 대구 61.2%이었다. 9) 감감작요법의 적응 예 선택의 정당성여부는 회피가능한 항원을 감감작시켰던 경우, 혼합항원을 사용했던 경우, 증상이 경했던 경우와 사용항원의 수가 8종류 이상되었던 경우가 많았으며, 대상자의 연령이 2세 미만의 예도 있어 감감작요법이 부득이 했던 예를 고려하더라도 감감작요법의 적응 예 선택에 일부 문제점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영문] The author studied the hyposensitized allergens of 1,730 patients with atopic allergy, who were diagnosed and treated by hyposensitization during Jan. -Dec.,1985 with Bencard vaccine. The results are follows; 1. The age distribution is from 1 to 90. Male to female ratio is 51:49, but below 25, male predominance is noted and female predominance is noted in the age group 26-55. 2. The common allergens used for hyposensitization are D.pteronyssinus 73.7%, house dust 69.9%, cat fur 32.9%, al mixed inhalants 22.7%, hay dust 21.8% and mixed grain 21.4% in order. From 1 to 16 kinds of allergens were used for huposenisitization in one patient, and common numbers of allergens are three kinds 17.5% and two kinds 16.4% in order. The proportion of hyposensitization with more than 8 kinds of alleergens are 13.8%. 3. House dust and D.pteronyssinus were used for hyposensitization in asthma group as well as rhinitis group. Al mixed inhalants, A2 mixed inhalants, animal dangers, dusts(except house dust) and pollens used for hyposensitization in rhinitis group were high proportion than those in asthma group and in rhinitis with asthma group. However, fungus spores used for hyposensitization in asthma group and in rhinitis with asthma group were high proportion than that in rhintis group. 4. The common groups of allergens used for hyposensitization are house dust mite (D.pteronyssinus and D.farinae) with house dust 21.4% and house dust mite, house dust with cat fur 8.3% in order. 5. The degree of severity of symptoms are moderate group 79.3%, mild group 11.4% and severe group 9.3% in order. 6. In seasonal group, the patients hyposenstized with D.pteronyssinus show a higher pyoportion born in the period Jul. to Sep. compared with other seasons. But in order allergens, the differences are not significant. 7. Higher proportion of the atopic group have been born in spring and summer by comparison with the birth rate of general population in 1978, 1979 and 1980. 8. There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prevalences of hyposensitization by residential areas in the group hyposensitized with house dust, but here were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group hyposensitized with D.pteronyssinus between urban area and rural area. The proportion of D.pteronyssinus used for hyposensitization by residential district were Jeonju 86.8%, Busan 72.7%, Incheon and Daegu 69.0% and Gwangju 53.4% in order. The proportion of D.farinae used for hyposensitization were Jeonju 93.1%, Incheon 75.8%, Seoul 71.7%, Gwangju 67.1%, Busan 62.0% and Daegu 62.1% in order. 9. The estimated rightfullness of the indication of hyposensitization is somewhat doubtful, because high proportion of avoidable allergens and high proportion of mixed allergens were used for hyposensitization, mild symptomatic patients were hyposensitizied and the age below two were hyposensitizied.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768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