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의무기록의 연도별 잔존친화도와 그 차이를 결정하는 요인

Title
의무기록의 연도별 잔존친화도와 그 차이를 결정하는 요인
Other Titles
Factors determining the difference of residual affinity of medical records by year
Issue Date
1984
Publisher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Description
보건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의무기록이 환자진료 및 의학연구, 법적인 문제의 발생시에 근거자료로 이용됨으로 현대 병원에서는 이를 대단히 중요하게 취급하고 있으며 장기간 보관하고 있다. 그러나 의무기록의 방대한 양에 비해 보관장소의 부족으로 대부분의 병원들은 의무기록을 장기간 보관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실정이다. 본 연구는 의무기록의 잔존친화도가 의무기록의 발생 후 해마다 감소할 것이라는 가정하에 연도별 의무기록의 잔존친화도의 차이를 결정하는 요인을 분석함으로써 의무기록의 보존 또는 폐기에 따른 낭비와 손실을 줄여보고자 시행하였다. 1974년 일년동안 Heogkr 부속병원을 처음 내원하여 입원한 환자 중 3,649명을 대상으로 10년간의 잔존친화도를 구하였다. 의무기록의 잔존친화도에 따른 여러 요인들의 관계를 알기 위하여 x**2 -test 와 다변수 회귀분석 방법을 이용하였다.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전체 의무기록의 기간별 잔존친화도는 처음 내원한지 1년후에는 1.0% 미만으로 격감되었으며 산과를 제외한 모든 과에서 이러한 현상은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2. 진료과가 의무기록의 잔존친화도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에서도 특히 정신과와 산과, 안과, 내과의 잔존친화도가 높았다. 3. 재입원시의 진단명과 종전 진단명과의 연관성은 대단히 높았으며, 동일 질병의 계속적인 치료를 위하여 재입원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4. 입원경로 중 외래를 통하여 입원하는 경우에 잔존친화도가 높았다. 5. 재원기간이 길고 거주지가 병원에서 멀수록 잔존친화도가 높았다. 6. 수술을 한 경우에 잔존친화도가 높았다.
[영문] Medical records are being used as basic information for patient care, medical research, and the reference of medicolegal problem. They are, therefore, are recognized to be important and being stored for many years. Most of hospitals, however, have been encountering problems to store those records mainly because of lack of storage space. The purpose of this study, therefore, was to identify the factors determining the differences of residual affinity of medical records by year under the hypothesis that the residual affinity of records would decrease by progress of year. 3.649 patients firstly admitted to and discharged from H university hospital for the year, 1974 were studied. X**2 -test and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were used to test the relationships among multiple factors in relation with residual affinity of medical records. The major findings were summarized below: 1. Residual affinity of medical records by progress of year decreased below 1.0% after one year and below 0.4% after five years from first admission. Those were common temdency among all departments except the department of obstetrics. 2. Department of the hospital admitted was identified as the most important factor. Departments of Neuropsychiatry, Obstetrics, Ophthalmology, and Internal Medicine were among thos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the high residual affinity. 3. The disease entity of the first and second admissions was related to high affinity. 4. Residual affinity was strongly related with cases of longer hospital stay and farther residential location. 5. Residual affinity was significnatly related with cases being operated.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729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4.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보건대학원)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