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96 0

원발성 간암의 영상진단에 관한 연구

Other Titles
 (A) study of imaging diagnosis in the primary hapatocellular carcinoma 
Authors
 염창선 
Issue Date
1987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원발성 간암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양인에게 많고 점차 발생빈도도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진단시 종양의 크기가 크고 다발적 발생 및 간경변증과의 병발로 인해 그 예후가 매우 나쁘다. 방사선학적으로는 간암의 유무를 알아내고 다른 간내 국소 공간 점유성 병변과 감별해 내는 것이 가장 큰 과제라 하겠다. 이에 저자는 최근 3년동안 연세대학교 부속병원에서 원발성 간암으로 확진된 147예를 대상으로 하여 핵의학적 검사, 초음파 검사, 전산화 단층 촬영 및 간동맥 혈관 조영 검사의 발견율을 알아보고, 형태학적 분류 및 영상학적 소견을 분석해 본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간암 발견율의 전체 성적은 핵의학적 검사가 143예중 130예(90.9%), 초음파 검사가 144예중 137예(95.1%), 전산화 단층촬영이 136예중 132예 (97.1%), 간동맥 혈관 조영 검사가 134예중 131예 (97.8%)였다. 3㎝이하의 소간암의 발견율은 핵의학적 검사가 11예중 8예 (72.7%), 초음파 검사가 11예중 9예 (81.9%), 전산화 단층 촬영이 10예중 9예(90%), 간동맥 혈관 조영 검사가 11예중 10예(90.1%)였다. 원발성 간암의 형태학적 분류는 단일종괴형이 56예(38.1%), 다발성 종괴형이 64예 (43.5%), 미만성 침윤형이 27예(18.4%)로서 단일 혹은 다발성 종괴형이 대부분이었다. 간경변증은 76예(51.7%)에서 병발되어 있었으며 massive type의 단일 종괴형이나 미만성 침윤형에서 병발되어 있는 경우가 많았다. 초음파상 원발성 간암은 저에코형이 14예(10.2%), 주위 저에코의 halo을 갖고 있는 고에코형이 23예(16.8%), halo을 갖고 있지 않지만 경계가 분명한 고에코형이 3예(2.2%), 혼합에코형이 34예(24.8%), 경계가 불분명한 고에코형이 49예(35.8%), 뚜렷한 병변이 없는 간실질 파괴 양상이 15예(10.4%)였다. 전산화 단층 촬영상 원발성 간암의 대부분은 비균질성(77.3%)의 저밀도의 종괴(94.7%)을 보였으며, 동일 밀도의 종괴는 7예(5.3%)에서 있었다. 정맥내 종양 침입은 44예(33.3%)로서 이중 간문맥 침입이 23예, 하대정맥 침입이 9예, 간문맥과 하대정맥의 동시 침입이 12예였다. 임파절 전이는 17예(12.9%)에서 있었으며, 외방 증식을 보이는 각간암 (pedunculated hepatoma)이 15예(11.4%), 석회화가 5예(3.8%)에서 있었다. 혈관 조영술상 원발성 간암의 116예(88.5%)에서 고혈관성을 보였으며 저혈관성은 18예(11.5%)에서 있었다. 종양 혈관은 117예(89.3%), 종양 착색은 112예(85.5%), 동맥 전위가 73예(55.7%), 동맥 encasement가 99예(75.6%)에서 있었다. 동정맥루는 78예(59.5%), 동문맥루는 67예(51.1%)였으며, 간문맥내 침입이 47예(35.9%)에서 있었고 초음파나 전산화 단층 촬영상 발견되지 않았던 다른 종괴가 발견되었던 예가 14예(10.5%)에서 있었다. 이상을 종합해 보면 핵의학적 검사는 간암 발견율의 전체 성적이 90.9%이나 2㎝이하의 작은 종괴는 발견하기가 어렵고 비특이적인 반면에 초음파 검사는 간암을 발견하는 외에도 병변의 성질을 규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3㎝이하의 소간암의 발견율도 82%로서 높으므로 간암 영상 진단의 첫번째 방법으로 가장 좋을 것으로 생각되며 일단 간암이 의심되면 초음파 유도하 경피세침 흡인 검사로써 확진을 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또한 간암의 위치, 침윤범위와 혈관, 임파절 및 주위 장기의 전이를 일목요연하게 평가하기 위해서는 전산화 단층촬영이 필요하며, 간동맥 혈관 조영술은 간암의 발견, 종양의 위치와 침윤범위, 수술에 필요한 혈관의 해부학적 구조 및 혈관내 종양 침입 혹은 다른 진단과 감 별이 어려울 경우 보조적 진단 방법으로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영문] The Primaly hepatocellular carcinoma(HCC) is one of the most prevalent malignancy in Korea and its prognosis is poor. The poor prognosis is attributed to the large tumor sixe, multiple sites of origin and the coexistence of cirrhosis that is frequently found at the time of diagnosis. Early diagnosis is therefore of prime importance in the treatment of Hcc and is indeed a crucial challenge to the clinician and radiologist. Reviwed here retrospectively 147 patients who were diagnosed as the primary HCC by operation or ultrasonoguided neddle aspiration biopsy or clinically by increased alphafetoprotein at the Severance Hospital from September, 1984 through August, 1987, in respective of detection rate of radionuclide imaging(RN),ultrasonography(US), computed tomography(CT) and angiography(Angio), especially about small HCC(≤3cm), morphological patterns, findings of US, CT and Angio, and following results were obtained. 1. The overall detection rate of RN, US, CT and Angio were 130/143 cases (90.9%), 137/144 cases(95.1%), 132/144 cases(97.1%), 131/134 cases(97.8%), respectively. 2. The detection rate of RN, US, CT and Angio in small HCC were 8/11 cases(72.7%), 9/11 cases(81.9%), 9/11 cases(90.0%), 10/11 cases (90.1%), respectively. 3. The morphological pattern of HCC showed unifocal mass 56 cases (38.1%), multifocal masses 64 cases (43.5%) and diffuse infiltrative type 27 cases (18.4%). 4. The underlying liver cirrhosis was demonstrated in 76 cases(51.7%) and detected more commonly in massive type of unifocal mass greater than 10 cm and diffuse infiltrative type. 5. US show low echogenic mass 14 cases(10.2%), discrete echogenic mass with halo 23 cases(16.8%), discrete echogenic mass without halo 3 cases(2.2%), mixed echogenic mass 34 cases (24.8%), ill defined echogenic mass 49 crises (35.8%) and disoirganized hepatic parenchyma without discrete lesion 15 cases (10.4%). 6. CT show hypodense tumor 125 cases(94.7%), isodense tumor 7 cases (5.3%), central necrosis 84 cases(63.6%), venous invasion 44 cases(33.3%), lymph node metastases 17 cartes (12.9%), calcification 5 cases(3.8%) and pedunculated hepatoma 15 cases(11.4%). 7. Angiographically, hypervascular HCCs were 116 cases(88.5%), hypovascular HCCs were 15 cases(11.5%). Tumor vessels 117 cases(89.3%), tumor stain 112 cases(85.5%), arterial encasement 99 cases(75.6%), arterial displacement 73 cases(55.7%), arteriovenous shunt 78 cases(59.5%), arterioportal shunt 67 cases(51.1%), portal vein invasion 47 cases(35.9%) and additional mass not detected in US or 14 cases (10.7%). In conclusion, the ultrasonography is suggested as initial scereening imaging Modality due to high detection rate of small HCC and usefulness of ultrasonoguided needle aspiration biopsy in necessary. CT, noninvasive method, is recommended in order to known exact tumor location and extension or distant metastasis. Angiography should be used as a supplement in uncertain cases and nay add valuable information in the differential diagnosis. It Is needed for the preoperative demonstraction of the Vascular anatomy. The radiologic diagnosis must still be confirmed by biopsy.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253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