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대장 및 직장암에서 혈관, 림프관 및 신경침윤이 예후에 미치는 영향

Other Titles
 Prognostic effect of peritumoral vascular, lymphatic and neural invasion in colorectal carcinoma 
Issue Date
1990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대장 및 직장암환자에서 종양주위의 혈관, 림프관 및 신경침윤 여부가 예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1981년부터 1988년까지 연세대학교 의과대하부속 세브란스병원 외과에서 대장 및 직장암으로 절제술을 시행받은 선암환자증 수술전후에 항암화학요법이나 방사선요법을 시행받지 않았으며, 조직표본이 최소한 5장이상 보존되어 있고 추적관찰이 가능하였던 159예를 대상으로 질병의 병기, 암세포의 분화도, 암세포의 혈관, 림프관 및 신경침윤여부에 따른 환자의 전체 생존율을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159예중 Dukes 병기 B는 92예 (57.4%), 병기 C는 54예 (34.0%), 병기D는 13예 (8.2%)를 차지 하였고 각각의 5년 생존율은 76%, 51% 및 13%였다. 2) 암세포의 분화도에 따른 생존율의 차이는 관찰할 수 없었다. 3) 혈관침윤이 양성인 환자의 5년 생존율은 53%, 음성인 환자는 66%로 차이가 있었으며 (P<0.05), 림프관침윤이 양성인 환자의 5년 생존율은 48% 음성인 환자는 66%로 차이가 있었으나 (P<0.05), 신경침윤여부에 따른 유의한 생존율의 차이는 관찰할 수 없었다. 4) 병기가 B, C, D로 진행이 됨에 따라서 혈관침윤 빈도는 12.1%, 21.6%, 25.0%, 림프관침윤 빈도는 17.8%, 25.0%, 92.3%, 신경침윤빈도는 11.1%, 17.6%, 30.8%로 증가 하였다(P>0.05). 5) 동일병기 (Dukes 병기 B)에서 혈관침윤이 양성인 경우 5년 생존율은 62%, 음성인 경우 75%로 생존율의 차이가 있었다(P<0.05). 6) 다변수 회귀분석결과 질병의 병기, 혈관침윤, 림프관 침윤이 예후에 영향을 주었으며 암세포의 분화도와 신경침윤은 영향을 주지 않았다. 따라서 대장 및 직장암의 예후를 판정하는데 질병의 병기 뿐만 아니라 종양주위 혈관이나 림프관의 침윤여부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영문] To evaluate the prognostic significance of peritumoral blood vessel invasion(BVI), lymphatic vessel invasion(LVI) and neural invasion(NI) in colorectal carcinoma, one hundred and fifty nine patients treated at Severance Hospital, Yonsei University Medical Center from 1981 to 1988 were analysed retrospectively. All the eligible patients treated with curative resection had histologic diagnosis of adenocarcinoma and did not receive any type of chemotherapy or radiotherapy. The Dukes' tumor stage, tumor cell differentiation and peritumoral BVI, LVI and NI were analysed and the above possible prognostic variables were compared with the overall survival rates. Ninety two (57.4%), fifty four (34.0%) and thirteen (8.2%) patients revealed Dukes'B, C and D with 76%, 51% and 13% 5-year overall survival rates respectivly with statistically significant survival differances between groups (P<0.05). Of the one hundred and forty nine patients evaluable for tumor cell diffrentiation, twenty six(17.4%), one hundred two(68.5%) and twenty one patients(14.1%) had well differentiated, moderatly differentiated and poorly differentiated adenocarcinoma, respectively without survival differences between groups (P>0.05). The 5-year overall survival of patients with positive BVI(54%) were lower than those with negative BVI(66%) (P<0.05) and same as patients with LVI(+ : 48%, - : 66%, P<0.05), but no survival differences in patients with or without NI. The incidences of BVI, were 12.1%, 21.6% and 25.0% ; LVI 17.8%, 25.0% and 92.3%; and Nl 11.l%, 17.6%, 30.8% in Dukes' B, C and D disease, respectively (P>0.05). In multivariate BVI and LVI were significant prognostic indicators but tumor cell differentiation and Nl did not influence the prognosis. This study strongly suggests that the presence of peritumoral BVI or LVI is a valuab1e adverse prognostic indicator in addition to tumor stage.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6190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