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뇌저 신경절의 자발성 뇌출혈에 관한 임상적 고찰

Title
뇌저 신경절의 자발성 뇌출혈에 관한 임상적 고찰
Other Titles
Clinical observation of spontaneous intracerebral hematoma in the basal ganglia
Issue Date
1982
Publisher
연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뇌혈관성 질환은 주된 사망 원인중의 하나이며, 우리나라에서 커다란 문제점중의 하나이다. 과거 자발성뇌실질 내혈종에 대한 많은 보고가 있었으나 그 치료방법 및 수술시기 등에 많은 의견이 있었다. 그러나 뇌전산화 단층촬영의 도입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과 뇌출혈에 대한 진보된 수술적 가료가 가능하게 되었다. 이 조사에서는 1980년 1월부터 1982년 3월까지 한강성심병원에 입원하여 뇌전산화 단층촬영으로 진단받은 뇌저신경절의 자발성 뇌출혈 환자 40예를 조사하였으며, 치료후 결과를 토대로 예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조사하였다. 관찰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뇌전산화 단층촬영의 시행으로 자발성 실질내혈종의 부위, 크기, 뇌부종유무, 뇌실내로의 파급유무, 뇌조직의 전위들을 알 수 있었다. 2. 뇌저신경절의 자발성 뇌출혈이 호발하는 연령층은 40대와 50대였으며, 남녀의 비는 1 : 1이었다. 3. 나이가 많을수록 예후는 불량하였다. 4. 내원당시의 의식상태가 좋지 않을수록 예후는 불량하였다. 5. 혈종의 크기와 인식의 정도와는 뚜렷한 연관성을 지을 수 없었다. 6. 뇌실내로 출혈이 파급된 예에서는 70%이상의 높은 사망률을 나타내었다. 7. 혈종의 크기가 20∼50㎤였던 환자군에서는 수술적가료를 시행한 환자군의 예후가 비수술적가료를 시행한 군에 비하여 좋았다. 8. 발병후 6일이후에 수술한 환자군에서 조기에 수술받은 예보다 그 예후가 좋았다. 이상의 결과로 보아 뇌저신경절의 자발성 뇌출혈 환자에서 연령, 내원당시의 의식의 정도, 혈종의 크기, 뇌실내로의 출혈의 파급유무, 치료방법, 수술시기등이 예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들로 생각되었다.
[영문] Diseases affecting cerebral blood vessels are one of the most common cause of death and a major problem in Korea. During the past decades, there have been scattered reports of the results on neurosurgical care in spontaneous intracerebral hemorrhage with some controversy in the surgical approach. With the introduction of computerized tomography, however, rapid, non-invasive diagnosis and improved surgical care of intracerebral hemorrhage have been possible. In this study, to assess the prognostic factors by the results of treatment, clinical observations were performed on the 40 cases of the intracerebral hematomas in the basal ganglia which were confirmed by computerized tomographic brain scan at Han Gang Sacred Heart Hospital, Seoul, during January 1980 to March 1982. The results were summarized as follows: 1. Age distribution was ranged from 13 to 67, and 80% of them were in fourth to sixth decade and the prognosis was poor in older ages. The ratio of the male to female was 1 to 1. 2. The severity of impaired consciousness at admission has been carried the graver prognosis. 3. Mortality rate was 35.7% (10 of 28 cases) in the cases of putaminal hemorrhage and 50% (6 of 12 cases) in the thalamic hemorrhage. But the mortality was as high as 75% in the cases associated with ventricular rupture. 4. The mortality was increased when the size of hematoma was more than 50㎤, while the size of hematoma did not directly related to the outcome of the patients if the size was less than 50㎤. 5. The mortality in 14 cases of surgically treated was 28.6%, while was 46.1% in the non-operative cases. 6. Patients who were received operative treatment after 6 days following ictus showed favorable prognosis than earlier operation. 7. It is recognized that age, level of conscious on admission, size of hematoma, type of treatment and timing of operation seemed to be important factors for the prognosis.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5872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