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체온측정과 성인환자의 circadian유형에 따른 반응조사

Title
체온측정과 성인환자의 circadian유형에 따른 반응조사
Other Titles
(A) study on the response related to the temperature checking time according to the circadian type of the adult patients
Issue Date
1988
Publisher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Description
간호학교육/석사
Abstract
[한글] 현대의 간호개념은 인간의 육체적, 심리적, 환경적, 사회경제적 및 교육적 요구를 충족시키도록 도와주는 전인간호이며, 전인간호는 개별적 간호에 중점을 두는 것에서 출발한다. 이렇게 고유의 간호업무와 독자적인 역할이 강조되고 있음에도 실제 오늘날 간호현장 에서는 간호사의 역할이 의사의 보조자로서의 과중한 역할을 수행하거나, 그밖의 비독자적인 역할에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으므로, 임상에서 질적 간호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간호업무에 대한 확실한 규정이 필요하다. 따라서 간호업무의 하나인 1일 3-4회 체온측정 의 타당성을 알아보기 위해, 특히 환자의 수면요구를 방해하는 새벽 체온측정의 필요성에 관하여 알아보고자 본 연구를 시도하였다. 그 구체적인 목적은 전날 오후 6시와 다음날 오전 6시 체온의 차이를 조사하고, 환자의 circadin 유형에 따라 체온측정에 관한 반응을 조사하는 것이다. 연구대상은 서울시내에 위치한 Y대 부속병원 6인용 병실에 입원해 있는 300명의 성인환자였으며, 자료수집 기간은 1988년 4월 17일부터 4월 24일까지 만7일간이였다. 연구 자료수집 도구는 위의 기간동안 오후6시, 오전6시 체온측정을 하였으며, 체온측정시 환자의 반응은 연구자가 만든 4가지 문항의 질문지를 사용하였고, circadian 유형은 Horne과 ^^O stberg가 개발하고 임이 번역한 circadian 유형 결정 도구를 연구자가 수정하여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전산통계 처리하여 실수, 백분율, 최소값, 최대값, 평균, χ**2 -text등의 통계방법으로 분석하였다.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오후6시 평균체온은 37.045℃, 오전6시 평균체온은 36.804℃였다. 전날 오후6시, 다음날 오전6시 체온이 정상인 사레는 78.6%였고, 전날 오후6시 정상, 다음날 오전6시 체온이 발열인 사례는 2.9%, 전날 오후5시 발열, 다음날 오전6시 체온이 정상인 사례가 13.4%, 전날 오후6시, 다음날 오전6시 체온이 발열인 사례는 5.1%였다. (2) 체온측정에 관한 환자의 반응은 불편감을 느낀적이 있다가 76.0%, 불편감을 느낀 시간은 오전6시가 85.5%, 불편감을 느낀 이유는 수면방해가 88.2%를 나타내었다. (3) 대상자의 circadian유형은 중간형이 53.3%, 중등도아침형이 41.0%, 아침형이 5.0%, 중등도저녁형이 0.7%였으며, 저녁항은 1명도 없었다. (4) 대상자의 circadian유형에 따라 반응을 조사하였을때 아침형은 53.5%, 중등도아침형은 68.3%, 중간형은 83.7%, 중등도저녁형은 100%가 불편하다고 하였다. 불편감 유무와 circadan유형과 관계는 χ**2 =14.13114, p<.001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불편감을 느끼는 시간은 오전6시에 아침형의 87.5%, 중등도아침형의 90.4%, 중간형의 82.1%, 중등도저녁형의 100%가 불편하다고 하였다. 불편감을 느끼는 이유는 수면방해를 아침형의 75%, 중등도아침형의 86.9%, 중간형의 89.5%, 중등도저녁형의 100%가 그 이유로 들었다. 결론적으로 체온측정은 환자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이기는 하나, 전날 오후6시 체온이 정상인 경우 다음날 오전 6시 체온이 발열현상을 보인것은 2.9%에 지나지 않았으며. 환자의 circadian유형에 따라 체온측정에 대한 반응의 차이는 있었으나, 대부분의 환자가 새벽 체온측정을 수면방해의 이유로 불편감을 호소하였다. 이상과 같이 볼때 일률적으로 하루 3-4회 체온측정을 하는 것 보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간호사의 판단에 의하여 선택적으로 체온측정을 하는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된다.
[영문] In spite of the fact that wholistic nursing concepts emphasize the uniqueness and individuality of the patient ,routinely temperature chocking regardless the patient's condition four times a day is in practice for decades. TPR is an important indicator of the patient's wellness. However, It is frequently underestimated the degree to which the patien is disturbed by the early morning temperature taking.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identify the fellowing patterns; 1. When the patient's 6 P.M. temperature is normal, what is the frequency of an elevated temperature at 6 A.M. the next morning? 2. What is the patient's level of discomfort to early morning temperature taking? 3. Wha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tient's circadian type and their level of discomfort to early morning temperature taking? The subjects were adult patients who were hospitalized in a general unit during the period of April 17 to April 24, 1988. The data collection tools were (1) standardized thermometer, (2) a circadian type questionnaire developed by J. A. Horne and 0. ^^OstberB, and modified by Lim, (3) the pt's discomfort level measurement developed by the Investigator. Data were analyzed by descriptive statistices and Chi-Square test. The results of this study arts as follows. 1 .The mean body temperatures at 6 P.M. and 6 A.M. were 37.045℃ and 36.804℃ respectively. Approximately eighty percent(78.6%) of the subjects showed a normal range of temperature at each check, and 5.1% showed a febrile state at each check. Thirteen percent(13.4%) of the subjects showed a febrile state at 6 P.M. and a normal level at 6 A.M. the next morning, 2.9% showed normal body temperature at 6 P.M. and a febrile state at 6 A.M. the next morning. 2. Seventy six percent of the subjects complained about having their temperature checked and of these 85.5% responded that the worst tome for checking the temperature was 6 A.M., and 88.2% of them answered that the reason was it disturbed their sleeping. 3. The distribution of the circadian type for the subjects was as follows: 53.3% were the neither type, 41.0% were the moderately morning type, 5.0% were the definitely morning type, 0.7% ere the moderately evening typed and there were no definitely evening type. 4. Of the different types of circadian rhythm, the percentage of each type complaining about when the temperature was taken were 53.5% of the definitely morning type, 68.3% of the moderately morning, type, 83.7% of the neither type, and 100% of the moderately evening typ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ircudian type and complaints of discomfort show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χ**2 =14.13114, P<.001) The percentage of the subjects that complained about having their temperature taken at 6 A.M. was 87.5% of the definitely morning type, 90.4% of the moderately morning type, 82.1% of the neither type. and 100% of the moderately evening type. Therefore it can be concluded that there were different responses according to the circadian typed and checking the temperature at 6 A.M. causes sleep disturbance. This study supports the idea that it is better for the nurses to decide to take the temperature according to the patient's health status rather than routinely checking all patients three or four tomes a day.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5745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3. College of Nursing (간호대학)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