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소아 일산화탄소중독의 임상적 고찰

Other Titles
 Clinical study on carbon monoxide intoxication in children 
Issue Date
1987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우리 나라는 난방과 취사에 연탄을 주연료로 사용하는 특이한 사회적 환경으로 인해 일산화탄소중독증이 의학적 및 사회적 문제가 되어왔다. 저자는 1970년 1월부터 1986년 12월까지 만17년간 일산화탄소 중독증으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부속 세브란스병원 소아과에 입원한 소아 107례를 대상으로 후향성 임상분석을 시행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1. 성별분포는 남녀별 1.3 : 1이었으며 연령분포는 12∼14세에 28%로 가장 빈도가 높았고 연령이 감소함에 따라 발생빈도도 감소하였다. 2. 입원당시의 임상증상은 구토(25.2%)가 가장 많았고 경련(14.0%), 두통(13.1%) 및 자극감응성(10.3%)의 순이었으며, 징후는 의식장애(85.0%)가 가장 많았고 심부건반사항진(46.7%) , 바빈스키반사양성(44.9%) 및 빈맥(26.2%)의 순이었다. 3. 입원환아 107례중 4례(3.7%)가 사망하였고 7례(72.0%)는 신경학적후유증 없이 회복되었으나 26례 (24.3%)에서 신경학적후유증이 병발되었다. 신경학적후유증은 지연성 신경 학적후유증이 11례(10.3%)로 가장 많았고, 지속성경련 7례(6.6%),뇌피질성실명 3례(2.8%)및 말초신경마비 2례(1.9%) 등의 순이었다. 4. 입원당시 의식이 혼수상태인 11례중 5례 (45.5%)에서 신경학적후유증이 병발하여 가장 많았으며, 반혼수상태인 경우 30.6%,혼미상태 18.2%및 가면상태 9.1%이었고, 명료상태인 경우에도 후유증의 발생빈도가 7.1%로서 입원당시 의식장애의 정도가 심할수록 신경학적후유증의 발생빈도가 높았다. 5. 일산화탄소에 노출된 기간이 8시간 미만인 환아에서는 신경학적후유증이 11.9%에서 발생하였고, 8시간 이상 노출된 환아에서는32.1%에서 발생하여 일산화탄소에 노출된 기간이 긴 경우 신경학적후유증의 발생빈도가 증가하였다. 6. 혼수상태 환아 11례에 있어서, 고압산소요법을 받은 7례중 2례(28.5%)에서 신경학적후유증이 발생하였고, 받지 않은 4례중 3례(75.0%)에서 발생하였다. 반혼수상태에서는 각각 24.2% 및 43.8%, 혼미상태에서는 각각 7.7% 및 33.3%에서 발생하였고, 가면상태와 명 료상태에서는 고압산소요법을 받지 않은 경우 각각 11.1% 및 7.7%에서 신경학적후유증이 발생하여 고압산소요법을 받지 않은 증례군에서 신경학적후유증의 발생율이 높았다. 7. 지연성 신경학적후유증은 11례에서 발생하였으며 지능장애가 8례(72.7%)로 가장 많았고, 간질 4례(36.4%),무언증, 요실금과 변실금 및 편마비가 각각 2례 (18.2%)이었으며, 하지마비, 단마비, 안면마비 및 정신질환이 각각 1례(9.1%)이었다. 8. 지연성 신경학적후유증이 나타나기까지의 의식명료기는 2일부터 22일로 다양하였으며, 1∼7일인 경우가 8례(72.7%), 15∼21일이 2례(18.2%) 및 8∼14일이 1례(9.1%)이었다. 이상의 결과로서 일산화탄소중독 환아는 신속히 발견하여 고압산소요법 및 뇌부종치료 등을 시행하여야 하며 생존 환아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신경학적후유증을 조기발견하기 위하여 정기적 추적관찰 및 신경·심리학적 검사를 실시하여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영문]Carbon monoxide intoxication has long been one of the most serious public health problems in Korea. This is mainly due to the wide use of anthracite coal briquette as the domestic fuel for cooking and under-the-floor heating. In this study, the author analyzed 107 cases of CO intoxication in children under the age of 15 years who were admitted to the Department of Pediatrics at Severance Hospital, Yonsei University from Jan. 1, 1970 to Dec. 31, 1986. The results were as follows : 1. Among the 107 cases, 60 cases (56.1%) were male and 47 cases (43.9%) were finale. The sex ratio was approximately 1.3:1. The age between 12 and 14 years showed highest incidence(287). 2. The most common symptom upon admission was vomiting (25.2%) followed by convulsion (14.0%) and headache (13.1%). The most frequent sign was an altered mental state (85.0%)followed by an Increased deep tendon reflex (46.7%) and a positive Babinski sign (44.9%). 3. The outcome of patients was as follows: 4 cases (3.7%) expired, 77 cases (72.0%) recovered without neurologic sequelae and 26 cases (24.3%) recovered with neurologic sequelae. Among the 26 cases, the most frequent sequelae was delayed neurologic sequelae (11 cases) followed by persistent convulsion (7 cases), cortical blindness (3 cases) and peripheral neuropathy (2 cases). 4. Neurologic sequelae occurred most frequently In comatose patients (45.5%) and least often in alert patients (6.1%): that is, the more impaired the mental state, the greater the neurologic sequelae. 5. Neurologic sequelae occurred more frequently in patients exposed to CO gas for more than 8 hours than in those exposed for less than 8 hours. 6. Neurologic sequelae occurred more frequently in patients who dud not receive hyperbaric oxygen therapy (29.4%) than in those who dud (19.6%). 7. Delayed neurologic sequelae was mental retardation (72.7%) followed by epilepsy (36.4%), mutism (18.2%), urinary and fecal incontinence (18.2%), hemiplegia (18.2%), paraplegia (9.1%), monoplegia (9.1%), facial palsy (9.1%) and psychoses (9.1%). 8. The lucid Interval in 11 cases of delayed neurologic sequelae ranged from 2 to 20 days: in 8 cases from 1 to 7 days, in 1 case from 8 to 14 days and in 2 cases from 15 to 21 days.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every patient exposed to CO gas should receive prompt and efficient oxygenation including hyperbaric oxygen therapy where available, and that expeditious reduction of cerebral edema with hypertonic solutions ,steroids or diuretics may be of value. The importance of providing follow-up facilities in anticipation of a relapse of the delayed neurologic sequelae has been established.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5507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