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ed 0 times in

고혈압성 뇌실질내 출혈 122례에 대한 외과적 치료

Title
고혈압성 뇌실질내 출혈 122례에 대한 외과적 치료
Issue Date
1977
Publisher
연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의학과/석사
Abstract
[한글] 1969년 2월부터 1977년 5월까지의 연세의대 신경외과학 교실에 입원하여 외과적 치료를 받은 122례의 고혈압성 뇌실질내 출혈은 66례가 피각(Putamen, extracapsular), 20례가 시상 (thalamus, intracapsular), 15례가 피질하부(subcortex, superficial), 15례가 뇌실, 3례가 뇌교, 3례가 소뇌 출혈이었으며 그 치험을 아래와 같이 요약한다. 1. 총 122례 중 남자가 73례, 여자가 49례 이었다. 40, 50대가 77례 (63.1%)로서 가장 많았다. 2. 출혈 부위는 주 병소가 피각에 있었던 것이 66례로서 가장 많았고 수술후 결과도 이와같은 extracapsular type이 양호하였다. 3. 발병부터 수술까지의 기간별 사망률은 24시간 이내가 80례 중 46례 (57.5&), 2-5일이 28례 중 5례(17.9%), 5일 이후가 14례 중 3례(21.4%)로서 24시간 이내에 수술한 예에서 사망률이 높았으며 전체 사망률은 122례 중 54례 (44.3%) 이었다. 4. 단순 또는 부분 혈종 제거술을 시행한 총 19례 중 1례가 사망하고 18례가 생존하였는데 이중 11례(57.9%)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이런 결과는 대부분의 환자 상태가 경하 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다른 술식에 비하여 결과가 가장 좋았다. 5. 완전 혈종 제거술을 시행한 총 75례 중 15례(20%)에서는 좋은 결과를 얻었으나 사망례가 40례(50.3%)로서 3가지 술식 중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 6. 뇌실 천자술 또는 뇌실의 배수 방법을 시행한 총 28례 중 4례(14.3%)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고 13례(46.4%)가 사망하였다. 7. 수술전 혈압, 의식 상태, 뇌척수액 압, 출혈 부위, 발병부터 수술까지의 기간 및 수술 방법 등은 예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들이었고 이들을 고찰하였다. 이상의 경험을 토대로 우리는 많은 고혈압성 뇌실질내 출혈 환자에서 vital sign과 신경학적 증상들이 다소 안정된 다음 즉 발병 2-5일 이후에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완전 혈종 제거술이 기술적인 면에서 수술 현미경의 이용으로 더욱 용이하여졌으며, 단순 또는 부분 혈종 제거술은 국소 마취하에서, 소량의 출혈로 경미한 예에서나 또는 대량 출혈로 치명적인 경우에도 바람직하다.
[영문]The results of surgical treatment of 122 patients with hypertensive intracerebral hemorrhage, which included 66 putamen (extracapsular), 20 thalamus (intracapsular), 15 subcortex (superficial), 15 ventricle, 3 pons and 3 cerebellum, admitted to the Department of Neurosurgery of Yonsei Medical College from February 1969 to May 1977 are summarized as follows; 1) There were 122 cases, 73 men and 49 women. The highest incidence comprising 77 cases (63.1%) was found in the 5th and 6th decades. 2) In 66 cases, the hemorrhage was situated in the putamen. Not only was this the most common location, but also the results of surgical treatment were favorable in this extracapsular type. 3) By time period measured from onset until operation, mortality occured in 46 cases out of 80(57.5%) within 24 hours; in 5 cases out of 28(17.9%) within 2-5 days; and in 3 cases out of 14(21.4%) after 5 days or more. Mortality was highest in cases operated on within 24 hours of onset. Over-all mortality was 54 cases out of 122(44.3%). 4) In 19 cases of simple drainage or partial evacuation of hemorrhage, there was one death and 18 survivals. Of these, 11 cases (57.9%) showed favorable recovery. Although these results may partially be due to the fact that there were many mild cases in this group, nevertheless, all things considered, this procedure produced the best results. 5) In 75 cases of radical evacuation of hemorrhage, 15 cases (20%) showed favorable recovery and 40 cases(53.3%) died, thus showing the highest mortality of the three surgical procedures. 6) In 28 cases of ventriculostomy or extraventricular drainage, 4 cases (14.3%) showed favorable recovery and 13 cases (46.4%) died. 7) Preoperative blood pressure, level of consciousness, CSF pressure, site of hemorrhage, onset-operation interval and method of operation were all factors affecting the prognosis and these were discussed. On the basis of this experience, in many cases of hypertensive intracerebral hemorrhage with stabilized vital and neurological sign, surgery is performed 2-5 days after onset. And although the radical evacuation technically becomes much easier with the use of an operating microscope, the procedures of simple drainage or partial evacuation of hemorrhage under local anesthesia are also recommended in mild cases with slight hemorrhage or even extremely severe cases with massive hemorrhage.
URI

http://ir.ymlib.yonsei.ac.kr/handle/22282913/115041
Appears in Collections:
2. 학위논문 > 1. College of Medicine (의과대학) > 석사
Yonsei Authors
사서에게 알리기
  feedback
Fulltext
교내이용자 서비스로 제공됩니다.
Export
RIS (EndNote)
XLS (Excel)
XML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